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엔 여성들 맘놓고 생존하길"…강남 피살여성 추모 전국확산

송고시간2016-05-22 16:36

지하철역·대학가 등 추모행렬 이어져

"내일엔 여성들 맘놓고 생존하길"…강남 피살여성 추모 전국확산 - 2

(전국종합=연합뉴스) 서울 강남역 인근 상가 화장실에서 영문도 모른 채 정신질환자에게 살해된 여성(23)을 추모하는 분위기가 22일에도 전국에서 이어졌다.

서울 강남역에서 시작된 '포스트잇(메모지) 추모'는 대전·울산·부산 등 곳곳으로 퍼져 형형색색의 포스트잇 추모 물결을 만들었다.

이날 대전도시철도 시청역 출구는 추모 메모지로 빽빽하게 뒤덮였다.

한 대학생이 지난 19일 이곳에 추모의 벽을 만든 이후 시민의 추모 행렬은 계속됐다.

'나일 수도 있었지만 男(남)일 수는 없었다', '가해자는 남성 6명을 지나쳤습니다' 등 물리적 약자인 여성을 범행대상으로 삼은 가해자에 대한 분노를 드러내는 글도 많았다.

이곳에서는 사비를 털어 추모의 벽에 쓰일 포스트잇과 사인펜, 스카치테이프를 제공하는 이들도 눈에 띄었다.

이날 새벽 극우성향 인터넷 사이트인 '일간베스트' 회원이 추모의 벽에 붙어있던 메모지를 대부분 떼어내고 사이트에 인증샷을 올려 논란이 일기도 했다.

시민들은 훼손된 추모의 벽을 다시 정비하고 추모를 이어갔다.

"내일엔 여성들 맘놓고 생존하길"…강남 피살여성 추모 전국확산 - 3

부산의 주디스태화백화점 인근 하트 모양의 조형물에도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는 메모지가 빼곡히 나붙었다.

이 조형물에는 사건 발생 하루 뒤인 18일부터 애도 메모지와 추모의 국화 다발이 놓이기 시작했다.

쪽지에는 '못다핀 꿈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 '내일은 모든 여자가 맘 놓고 생존할 수 있기를', '여성의 생존권조차 보장받지 못하는 나라에 살아 슬프다' 등의 문구가 적혔다.

울산에서도 현대백화점 벽천분수대에 마련된 추모공간에 추모 메모지 700여 장이 붙었고, 수원의 경기대와 경북 영남대 등 대학가에도 추모 열기가 이어졌다.

17일 사건 발생 직후 SNS에서 촉발된 애도 움직임은 오프라인으로 퍼져 강남역을 기점으로 전국으로 퍼지는 양상이다.

온라인에서 여성 혐오에 대한 문제 제기는 계속됐지만 이같이 집단행동으로 나타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추모 운동이 공감을 얻는 것은 허술한 사회 안전 시스템 때문에, 여성을 포함한 사회적 약자의 두려움과 불안감이 폭발하면서 가능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웅혁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는 "흔히 강력범죄는 극단적 장소나 상황에서만 발생한다고 생각하지만, 밥 먹다 자연스럽게 화장실에 가는 일상행위로도 죽을 수 있다는 것은 여성들에게 충격일 것"이라며 "누구나 언제든 피해자가 될 수 있고, 이를 자기 일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추모가 이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내일엔 여성들 맘놓고 생존하길"…강남 피살여성 추모 전국확산 - 4

(강종구 이상현 차근호 김소연 류수현 설승은 기자)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