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두산 니퍼트, 롯데전 3⅔이닝 7실점 '와르르'

송고시간2016-05-22 16:03


<프로야구> 두산 니퍼트, 롯데전 3⅔이닝 7실점 '와르르'

니퍼트
니퍼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두산 베어스의 에이스 선발 더스틴 니퍼트가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3⅔이닝 동안 7실점하고 강판당했다.

니퍼트는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애초 니퍼트는 지난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 등판할 예정이었지만 접촉사고가 나면서 이날 마운드에 올랐다.

니퍼트는 3회까지는 이름값에 걸맞은 피칭을 선보였다.

하지만 양 팀이 0-0으로 맞선 채 맞은 4회말에 무너졌다.

선두타자 김상호한테 중견수 오른쪽 안타를 얻어맞고 강민호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니퍼트
니퍼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재균은 헛스윙 삼진 처리했지만 이여상에게 1타점 적시 2루타를 맞았다.

이어진 1사 2, 3루에서 정훈의 빗맞은 타구가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지나 좌익수 앞으로 향하면서 니퍼트는 2점을 더 내줬다.

2사 1, 3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문호는 니퍼트의 시속 133㎞ 체인지업을 공략해 우측 펜스를 넘기는 3점포를 터뜨렸다.

후속타자 최준석은 니퍼트의 시속 151㎞ 직구를 받아쳐 우월 솔로 아치를 그려 점수를 7-0으로 만들고 니퍼트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니퍼트의 이날 기록은 3⅔이닝 6피안타(2피홈런) 6탈삼진 4볼넷 7실점(7자책)이다.

올 시즌 8경기에 출전해 7승 1패를 거둬 다승 부문 1위를 달리는 니퍼트가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