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골프- 이상희, 김경태 꺾고 3년9개월 만에 우승

송고시간2016-05-22 15:59

(인천=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이상희(24)가 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에서 3년 9개월여 만에 정상에 올랐다.

이상희는 22일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오션코스(파72·7천209야드)에서 열린 SK텔레콤 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로 3타를 줄였다.

김경태와 치열한 경쟁을 벌인 이상희는 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쳐 1타차로 우승컵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2억원.

2011년 NH농협오픈에서 한국프로골프 선수 최연소 우승(19세 6개월 10일) 기록을 세우며 혜성처럼 등장한 이상희는 2012년 KPGA 선수권대회 이후 약 3년 9개월 만이자 통산 3승을 올렸다.

-SK골프- 이상희, 김경태 꺾고 3년9개월 만에 우승 - 2

단독 선두로 출발한 이상희는 전반에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김경태를 1타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이상희는 11번홀(파4)에서 티샷을 벙커에 빠뜨리고 세 번째 샷만에 볼을 그린 위에 올린 뒤 5m 거리의 파퍼트를 남겨 놓았다. 하지만 이 파퍼트를 넣어 위기를 넘겼다.

김경태가 3라운드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어려운 홀이 많은 12번홀부터 승부를 걸겠다"라고 말한대로 경기 양상이 흘러갔다.

이상희가 12번홀(파3)에서 그린을 놓쳐 보기를 적어내자 이 홀에서 파를 잡은 김경태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번에는 김경태에게 위기가 왔다. 14번홀(파4)에서 2m 남짓한 파 퍼트를 놓쳐 보기를 낸 것.

15번홀(파4)에서는 이상희와 김경태가 거의 비슷하게 두 번째 샷을 홀 1.5m에 붙여 버디를 잡아내면서 1타차의 접전이 이어졌다.

16번홀(파4)에서는 이상희가 친 티샷이 왼쪽 워터 해저드에 빠져 김경태에게 기회가 오는 듯했다.

1벌타를 받고 러프에서 친 세번째 샷을 그린 가장자리에 떨어뜨린 이상희는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김경태도 두 번째 샷을 그린 옆 러프로 보낸 뒤 2m 거리의 파퍼트를 놓쳐 1,2위는 바뀌지 않았다.

1타차 단독 선두로 18번홀에 올라선 이상희는 김경태의 티샷 실수로 부담감을 덜었다.

이상희의 티샷은 왼쪽 러프로 간 반면, 김경태의 티샷은 왼쪽 카트 도로를 맞고 옆에 홀인 10번홀 러프에 떨어졌다.

이상희는 세번째 샷을 홀 4m에 떨어뜨린 뒤 천금같은 버디 퍼트를 성공,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김경태도 세번째 샷을 홀 1.5m에 붙여 버디를 잡았지만 1타차로 우승컵을 이상희에게 넘겨줬다.

c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