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서 피로연 음식 먹고 집단 식중독…역학조사

송고시간2016-05-22 16:02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에서 결혼식 피로연 음식을 먹은 하객들이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21일 오전부터 22일 새벽 사이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에 있는 한 음식점에서 결혼식 피로연 음식을 섭취한 하객들이 구토와 설사, 오한 등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증세를 보인 환자들은 도내 각 병원으로 분산돼 일부는 치료를 받아 귀가했고 일부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 보건당국과 서귀포시 등은 해당 음식점에 대해 영업을 일시 중단하도록 조치했다. 또 역학조사반을 편성해 정확한 환자 수와 발생 원인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제주도는 "봄철 야외 활동이 많은 계절에 식중독 사고가 많이 발생한다"며 음식물을 섭취할 때 완전히 익힌 음식을 먹는 등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