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후보 단일화 야권연대 폐기하고 연합정치로 가야"

송고시간2016-05-22 15:25

"정당명부비례제·결선투표제 선거제도 개혁투쟁 전면에"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22일 "후보 단일화 방식의 야권연대 전략은 이제 폐기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제는 미래성장을 잠식하는 후보 단일화 방식 야권연대가 아니라 선진적인 제도에 의한 연합정치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승자독식 선거제도 아래에서 지역구에서 의석을 만들려면 후보 단일화가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고 이는 울며겨자먹기식으로 강요된 전략이었다"면서 "19대 국회 때 주력해 온 정당명부비례제와 결선투표제를 골자로 하는 선거제도 개혁 투쟁 전면에 서서 제도화된 선진적 연합정치를 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내년 대선에 대해서도 "정책 대안 정당으로서 후보를 당연히 낼 것"이라며 "정의당 후보가 없다는 건 큰 틀에서 양당 체제가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고 보수 일변도의 경쟁이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연합정치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국민 이익을 전제로 한 정책연대나 선거 연합, 연립 정부 등 국민이 인정한 제도화된 연합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또 "정당의 완생(完生)은 권력과 정권 창출 능력을 갖추는 것"이라며 "완생 정당으로의 도약을 위한 조직혁신에 '올인'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2018년까지 진성당원 10만명 확보와 유급활동가 500명 육성을 목표로 하는 조직력 강화에 모든 당력을 집중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심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당이 야권 단일화를 거부한 것에 대해선 "선진적 연합정치에 대한 구상을 갖고 한 것이 아니라 분당(分黨)의 당사자들이 분당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주장"이라며 "앞으로 국민의당이 노선과 정책을 어떻게 정할 것인지 지켜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심 대표는 20대 국회 개원 후 당의 첫 번째 민생 행보로 구조조정 현장 방문을 꼽았다. 19대 국회에서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활동했던 그는 다음 국회에서는 정무위원회 또는 기재위원회 중에서 선택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심상정 "후보 단일화 야권연대 폐기하고 연합정치로 가야" - 2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