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유철 "계파에서 자유로운 분들이 비대위원 했으면…"

송고시간2016-05-22 15:21

"조기 전당대회도 방법…입장 정리되면 다음 선택"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 원유철 전 원내대표는 22일 당내 계파 갈등이 표출된 비상대책위원회 인선과 관련해 "중립적이고 친박(친박근혜)·비박(비박근혜)에서 자유로운 분들이 (비대위원을) 했으면 좋았을 뻔했다"는 견해를 밝혔다.

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MBC 시사프로그램 '이슈를 말한다'에 출연, 비대위가 "한시적인 기구로서 차기 전당대회까지 (임시로) 대응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전대 관리용으로 꾸린 비대위에 비박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이 대거 포진하면서 친박계의 반발에 직면한 정진석 현 원내대표의 인선이 다소 아쉬웠다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원 전 원내대표는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여서 반성하고 새롭게 출발해야 하는데, 아직도 총선 패배 이후에 당의 지도체제를 정비하는 과정에서 (계파) 갈등이 있는 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럴 바에는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지도체제 공백을 빨리 메우고, 차라리 새로운 지도체제를 통해 당의 혁신을 가져가는 것이 방법"이라며 전대 시기를 앞당기는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조기 전대를 주장했다.

20대 국회에서 5선 의원이 되는 원 전 원내대표는 "저라고 (당권에 대한) 욕심이 없었겠느냐"며 "지금은 마음을 좀 비워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고, 국민이 원하는 새로운 정치에 대한 입장이 정리되면 다음 선택을 어떻게 할 것인지 결심하려고 한다"고 전대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원 전 원내대표는 20대 국회의 원(院) 구성 협상과 관련해 "제1당(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장을 맡는 것이 자연스러운 게 아닌가"라며 "법사위원장은 예전의 경우에 준용해 보면 (제2당인) 새누리당이 하는 것이 좀 합리적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원유철 "계파에서 자유로운 분들이 비대위원 했으면…" - 2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