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뢰 '펑'…DMZ 주변서 산나물 뜯다 40대 중상

송고시간2016-05-22 15:02


지뢰 '펑'…DMZ 주변서 산나물 뜯다 40대 중상

양구 발목지뢰 피해자 긴급 이송
양구 발목지뢰 피해자 긴급 이송

(양구=연합뉴스) 22일 119구조대가 강원 양구군 해안면 현리의 한 야산에서 산나물을 채취하다가 발목 지뢰가 폭발해 부상한 김 모 씨를 이송하기에 앞서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2016.5.22 [강원도 소방본부]
dmz@yna.co.kr

(양구=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산나물 채취 시기 등을 맞아 휴전선 주변에서 지뢰 폭발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지뢰 '펑'…DMZ 주변서 산나물 뜯다 40대 중상 - 2

22일 낮 12시 47분께 강원 양구군 해안면 현리의 한 야산에서 김모(42·양구읍)씨가 발목 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져 왼쪽 발을 다쳤다.

산나물을 뜯으러 왔다가 지뢰를 밟은 김 씨는 헬기로 서울의 한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비무장지대(DMZ) 주변은 외지인의 출입이 적어 고사리 등 산나물이 풍부하지만 곳곳에 지뢰와 폭발물이 도사리고 있어 위험하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가 고사리를 뜯고자 혼자 산으로 들어가다가 산나물도 뜯지 못하고 지뢰를 밟았다"며서 "철조망이 있었던 것 같은데 출입을 금지하는 지뢰 표지판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양구 해안면에서는 지난달 4일 낮 12시 54분께도 지뢰가 폭발해 50대 외국인 근로자 A씨가 크게 다쳤다.

농장에서 돈을 벌고자 낯선 땅에 왔던 카자흐스탄 국적의 근로자 A(54)씨는 농장 앞 개울에 들어갔다가 지뢰가 폭발해 오른쪽 발가락 등이 절단됐다.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