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野, 내일 봉하마을 총집결…PK 민심·친노 구애경쟁(종합)

송고시간2016-05-22 20:17

각각 거제·부산서 민생간담회…'경제정당' 대결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오는 23일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7주기 추도식에 총집결한다.

두 야당은 최근 5·18 광주민주화운동 36주년을 맞아 야권의 '심장부'인 광주에서 세대결을 펼친 뒤 닷새 만에 경쟁무대를 부산·경남(PK) 지역으로 옮긴 것이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야권의 상징적인 지도자인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서 민심잡기 다툼을 이어가는 것이다.

4·13 총선에서 원내 1당으로 올라서고 '낙동강 벨트'에서 승리한 더민주는 이번 추도식을 계기로 PK지역을 1990년 '3당 합당' 이전의 야당 우세지역으로 돌려놓는 발판을 마련한다는 야심찬 의욕을 갖고 민심공략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선거에서 PK 지역에서 단 한 석도 건지지 못한 국민의당은 지역민심의 교두보를 확보하는 한편, 노 전 대통령 지지자들도 끌어안기 위한 출발점을 만드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더민주의 '친노(친노무현) 패권주의'를 집중 공격해온 국민의당은 권력화된 친노 패권파와 순수한 노무현 지지층을 분리해 대응하는 양상이다.

더민주는 원내부대표들이 소속 의원 및 당선인들에게 전화를 돌리는 등 참석을 독려하고 있다. 더민주는 5·18 기념식보다 참석 의원 및 당선인들이 더 많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비롯한 더민주 지도부는 추모식에 참석하기 전 거제 대우조선해양을 방문해 거제 대우조선 노조와 협력사, 삼성조선 협력사 대표단과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

최근 현안으로 부상한 조선·해운업의 부실기업 구조조정과 관련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원내 1당으로서 대책을 제시함으로써 민생해결 경제정당의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한 행보로 읽힌다.

이를 위해 변재일 정책위의장과 한정애·최운열·김정우 정책위 부의장 등 정책위 라인들도 대거 동행한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2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추도식에서 야권이 대안세력, 수권정당으로 거듭나 내년에는 정권재창출을 하겠다는 다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에 국민의당은 추도식에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포함해 20대 국회 당선인 26명이 참석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원내대표 등이 나서서 의원 및 당선인들의 참석을 독려했다는 후문이다.

국민의당은 추도식 당일 오전 부산 상공회의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는 데 이어 지역경제현안 간담회를 열어 더민주의 거제행에 맞불을 놓는다.

창당준비위 출범 직후인 지난 1월 12일 안 대표가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가 일부 친노 지지자들로부터 야유를 받기도 해 국민의당 내부에선 불상사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지만, 이에 개의치 않고 추도식에 참석할 계획이다.

손금주 대변인은 "야당으로서 노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 정신을 되새기고, 당면과제인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데 힘을 모으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 '잠룡'들 가운데 이날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더민주 손학규 전 상임고문은 정계복귀로 해석될 수 있다는 이유로 내부 검토 끝에 참석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정을 이유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참석하지 않는다.

김부겸 당선인도 21세기 한중포럼 참석 일정과 겹쳐 미리 지난 11일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노 전 대통령의 '적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예년처럼 참석할 예정이다.

2野, 내일 봉하마을 총집결…PK 민심·친노 구애경쟁(종합) - 2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