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육 힘들다" 장애인 딸 살해 30대母…징역 15년 구형

송고시간2016-05-20 11:36


"양육 힘들다" 장애인 딸 살해 30대母…징역 15년 구형

"양육 힘들다" 장애인 딸 살해 30대母…징역 15년 구형 - 1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키우는 것이 힘들다고 잠자던 장애인 딸을 목 졸라 숨지게 한 30대 여성에게 징역 15년이 구형됐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김기현 부장판사) 심리로 20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딸을 살해하는 반인륜적인 범행을 저질러 죄가 중하다"며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8·여)씨에게 이같이 구형했다.

A씨는 지난 3월 2일 오전 4시께 대구 동구 집에서 잠을 자던 딸(11)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전날 밤 술을 마시러 나갔다가 이날 오전 3시께 귀가해 범행했다.

숨진 딸은 지체장애 2급, 뇌병변장애 3급 등 선천성 복합장애를 앓았다.

A씨는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해 범행을 은폐하려다가 수상히 여긴 구급대원 신고로 범행이 들통났다.

수년 전 이혼 한 뒤 딸과 함께 살아온 그는 장애가 있는 딸을 키우는 것이 힘들었다고 범행 동기를 밝혔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