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남 화장실 살인' 사건에 '오원춘 사건' 프로파일러 투입

전날보다 2명 늘어 총 5명 투입…오늘 본격적 심리검사
경찰 "1차 분석 결과 정신분열증으로 인한 범행으로 판단"
체포된 '묻지마 살인' 피의자
체포된 '묻지마 살인' 피의자(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7일 새벽 서울 서초구의 한 주점 화장실에서 여성을 마구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모씨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2016.5.19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강남역 인근 주점 화장실에서 23세 여성이 살해당한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피의자 김모(34·구속)씨에 대한 심리분석을 이틀째 이어가며 범행 동기 등을 집중 수사중이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0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 4명과 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인 권일용 경감 등 모두 5명을 투입해 김씨에 대한 2차 심리 면담 중이라고 밝혔다.

전날 1차 면담은 '예비 검사' 수준이었으며, 이날 2차 면담에서 본격적인 심리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추모글 붙이는 시민
추모글 붙이는 시민(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9일 서울 지하철 강남역 10번 출구에서 시민들이 '묻지마 살인' 피해자와 관련한 추모 문구를 붙이고 있다. 2016.5.19
jjaeck9@yna.co.kr

특히 이날 합류한 권 경감은 국내 프로파일러 1호로, 유영철과 정남규, 강호순, 김길태, 오원춘 사건과 부천 초등생 시신 훼손사건 등 국내 주요 흉악범죄 피의자의 심리를 분석해온 전문가다.

프로파일러 투입을 늘린 것은 사건 발생 첫날 "여성에게 무시당해 범행했다"는 김씨 진술을 경찰이 언론에 밝히면서 여성혐오 범죄가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는 등 국민적 관심이 쏠림에 따라 정확한 범행동기를 밝히기 위해서라고 전해졌다.

전날 1차 심리 면담에서는 서울청 소속 프로파일러 3명이 김씨를 1시간 30분 가량 만났다. 당시 김씨는 비교적 협조적인 자세로 면담에 임했다.

프로파일러들은 1차 면담 후 김씨가 여성들에게 피해를 본 실제 사례는 없지만 피해 망상으로 인해 평소 여성으로부터 피해를 받는다고 생각하고 있고, 최근 조현병(정신분열증) 관련 약을 복용하지 않아 증세가 악화해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낸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1차 면담 결과 조현병으로 인한 범행인 것으로 1차 결론을 내렸다"면서 "김씨에게서 사이코패스 성향 등 특별한 징후는 관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김씨에 대해 성격과 반사회적 인격장애 검사 등 폭넓은 심리검사로 심리 상태와 범행 동기 등을 밝힐 방침이다.

김씨는 범행 전 지난 16일 오후 11시 42분 주점 건물 남녀 공용 화장실 앞에서 51분 동안 서있었고, 이때 남성 10명과 여성 6명이 화장실을 이용했다.

김씨는 다음날 오전 0시 33분께 화장실에 들어갔고, 34분 후 화장실에 들어간 피해자 A(23·여)씨를 살해했다.

김씨가 화장실에 들어가고 난 뒤 이곳에 남성 6명이 들어왔고, 여성으로는 A씨가 처음으로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20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