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초중고 우레탄·인조잔디 운동장 안전성 논란

송고시간2016-05-20 10:37

교육·환경단체 안전대책 촉구…시교육청 "마사토 운동장 조성 유도"


교육·환경단체 안전대책 촉구…시교육청 "마사토 운동장 조성 유도"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대전 시내 초·중·고교 운동장에 설치된 인조잔디와 우레탄 트랙의 유해성과 처리 대책을 놓고 대전시교육청과 교육·환경단체가 이견을 보이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참교육학부모회 대전지부와 대전충남녹색연합, 대전환경운동연합은 20일 공동성명에서 인조잔디와 우레탄의 유해성을 지적하고 "인조잔디 운동장과 우레탄 트랙을 철거하고 학교운동장에 대한 전면조사와 대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시교육청에 질의한 결과 관내 301개 초·중·고·특수학교 중 51개교에 인조잔디 운동장이 조성돼 있으며 시교육청은 이중 수명이 다했거나 올해 수명이 끝나는 21곳을 다시 인조잔디 운동장으로 재조성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인조잔디 운동장의 유해성 근거로 2014년 국민체육진흥공단 조사 결과를 들었다. 이 조사에서 대전 동아마이스터고에서는 납이 기준치(90mg/kg)의 26배인 2천407mg/kg, 대전원명학교는 기준치의 33배에 가까운 2천956mg/kg, 탄방중은 553mg/kg이 검출됐다.

또 시교육청이 3월∼6월 15일 일정으로 관내 초등학교 51곳, 중학교 26곳, 고교 23곳, 특수학교 2곳 등의 우레탄 트랙에 대한 유해성 검사에서도 다수 학교에서 납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중간검사 결과 한 학교에서 납이 기준치의 26배가 넘는 2천400㎎/㎏ 검출되는 등 조사대상 학교의 14%인 15곳(초등학교 12곳, 고교 3곳)에서 기준치 이상의 납이 검출됐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측은 '인조잔디 운동장 재조성 계획' 등 이들 단체의 주장에는 오류와 오해 소지가 있다며 학교운동장 조성과 관리에서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인조잔디가 수명을 다해 운동장을 다시 만들 때는 축구부 등이 있어 인조잔디가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마사토 운동장을 조성하도록 권고하고 있다"며 "일률적으로 인조잔디 운동장을 재조성하려 한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인조잔디와 우레탄에서 유해물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것은 2013년 검사방법이 물질을 용액에 넣어 빠져나오는 성분을 검사하는 것에서 물질을 직접 녹여서 검사하는 것으로 바뀐 게 크게 작용했다"며 "새 기준이 적용된 2013년 이후 조성된 인조잔디나 우레탄에서는 유해물질이 거의 검출되지 않고 있으며 특히 최근에는 친환경제품 등 설치기준도 강화돼 유해물질 우려는 더 줄었다"고 강조했다.

대전 초중고 우레탄·인조잔디 운동장 안전성 논란 - 2

scite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