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영남 대작에 '사기' 73.8% vs '관행' 13.7%"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최근 논란이 되는 가수 겸 방송인 조영남(71)씨의 그림 '대작'(代作)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은 관행이 아닌 불법행위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19일 CBS 의뢰를 받아 전국 19세 이상 50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조수가 그림 대부분을 그린 작품임을 밝히지 않고 전시 혹은 판매했다면 사기"라는 의견이 73.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반면 "미술계의 통상적 관행이므로 문제 삼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은 13.7%에 불과했다. 나머지 12.5%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조씨의 대작이 '사기'라고 생각하는 의견을 연령별로 보면 20대가 78.6%로 가장 높았고, 이어 40대(76.5%), 50대(74.9%), 60대 이상(70.1%), 30대(69.6%) 순이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조영남 대작에 '사기' 73.8% vs '관행' 13.7%" - 2

aupf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9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