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소환 투표 촉구 베네수엘라 야권 지지자 경찰과 충돌

미주기구 총장 "투표 방해하면 마두로 대통령 독재자 될 것"


미주기구 총장 "투표 방해하면 마두로 대통령 독재자 될 것"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에 대한 국민소환 투표를 추진하는 야권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18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전국 각지에서 경찰과 충돌했다.

이날 수도 카라카스에서는 선거관리위원회를 향해 행진하려던 수천 명의 야당 지지 시위대를 헬멧과 방패 등의 진압 장비를 갖춘 경찰이 저지하면서 곳곳에서 격렬한 몸싸움이 빚어졌다.

반정부 시위는 카라카스를 비롯해 전국 20곳에서 열렸다.

경찰은 해산에 불응하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쏘고 일부 시위자들을 연행하기도 했다.

시위대는 선관위가 최근 야권이 제출한 국민소환 투표 청원 서명 검증 작업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며 신속한 검증을 촉구하는 한편 폭압적인 국가비상사태 실시 중단을 요구했다.

국민소환 투표 촉구 베네수엘라 야권 지지자 경찰과 충돌 - 2

현재 선관위는 야당이 제출한 185만 명에 달하는 청원 서명의 유효성을 검증하고 있으며 최종 결과를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국민소환 투표 절차를 개시하려면 최소한 전체 유권자의 1%에 해당하는 20만 명 이상의 청원 서명이 있어야 한다.

이후 전체 유권자의 20%에 해당하는 400만 명 이상의 청원 서명을 추가로 받아야 국민소환 투표가 진행된다.

내년 1월 17일 이전에 국민소환 투표가 치러져 마두로 대통령이 2013년 대선에서 얻은 760만 표를 넘는 거부표가 나와야 야권의 뜻대로 마두로 대통령이 물러나게 된다.

이후에 국민소환투표가 실시돼 가결되더라도 마두로 대통령과 정치적 성향이 비슷한 부통령이 남은 임기를 승계한다.

마두로 대통령은 이번 주부터 60일간 적용될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국내 경제, 공공질서 보호를 위한 공권력 강화방안 등을 담은 비상사태는 60일간 추가로 연장될 수 있다.

국민소환 투표를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면서 국제사회의 우려도 나왔다.

미주지역 최대 국제기구인 미주기구(OAS)의 루이스 알마그로 사무총장은 공개 서한에서 "베네수엘라 국민에게 마두로 대통령은 반역자"라고 규정하고 "국민소환 투표 절차를 방해한다면 '작은 독재자'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카라카스 주재 미 대사관은 직원 부족을 이유로 신규 비자 발급 업무를 중단했다.

미 대사관은 웹사이트를 통해 "베네수엘라 정부가 대사관 직원들의 비자를 발급하지 않는 바람에 직원 부족으로 업무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났다"며 "앞으로 비자 갱신 업무 등만 제한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9 06: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