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샌더스 과격 지지자들 지도부 살해위협…백악관 "폭력은 안돼"(종합)

네바다주 선거인 규정 변경 요청 받아들여지지 않자 폭력적 행동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미국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의 지지자들 일부가 당 지도부 인사를 살해 협박하는 등 과격한 행동을 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샌더스 의원 지지자들이 네바다 주 민주당 의장인 러버터 랜지에게 지난 주말 이후 1천 통 이상의 협박성 전화를 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문자메시지 협박도 1분에 최대 3개가 전달됐다고 전했다.

랜지 의장은 "내 삶과 내 가족을 협박한 메시지"라면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자메시지 중에는 "당신의 손자들이 어느 학교에 다니는지 알고 있다"면서 어린이에게 해를 끼칠 것을 시사한 것도 있었다.

랜지 의장을 공개 처형해야 한다는 음성 메일도 배달됐다.

샌더스 과격 지지자들 지도부 살해위협…백악관 "폭력은 안돼"(종합) - 2

이처럼 샌더스 지지자들이 도를 넘는 행위를 한 것은 지난 14일 네바다주 민주당 전당대회와 관련돼 있다.

7월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민주당 전국 전당대회에 파견될 선거인단을 뽑는 행사에서 샌더스 지지자들은 선거인 선발 규정의 변경을 요구했다.

지난 2월 네바다 주 코커스에서 47대 53으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패하기는 했지만, 규정 변경을 통해 선거인을 동수로 하거나 오히려 많이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샌더스 지지자들의 희망이었다.

하지만 당 지도부가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자 샌더스 지지자들은 의자 등 물건을 던지며 소란을 피웠고, 지도부는 전당대회 참가자들의 안전이 우려된다는 판단에 따라 행사를 서둘러 마무리했다.

이후 샌더스 지지자들은 당 지도부 인사에게 협박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폭력 행위를 이어가고 있다.

샌더스 지지자들의 폭력 행위에 대해 네바다 주 민주당 법률 자문위원인 브래들리 슈라거는 "네바다 주에서 벌어진 샌더스 지지자들의 전략과 행동은 불행하게도 7월 필라델피아 전국 전당대회에서 있을 조짐을 보여주고 있다"고 당 지도부에 보고했다.

이와 관련해 샌더스 의원 캠프는 "우리는 폭력을 용납하지도, 조장하지도 않는다"면서 "이번 폭력과 관련해 어떤 역할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샌더스 과격 지지자들 지도부 살해위협…백악관 "폭력은 안돼"(종합) - 3

이에 대해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통령이 그동안 여러 차례 폭력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 왔고, 특히 이런 정치적 갈등이 결코 폭력이나 폭력 위협을 정당화하는 데 이용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해왔다"고 밝혔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또 "갈등이 평화롭게 해결돼야 한다"면서 "대통령이 가진 기대는 (모두가) 비폭력 원칙을 굳건히 지킬 것이라는 약속"이라고 말했다.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8 0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