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투표 5주앞…찬반 여론 여전히 혼전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국민투표가 5주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찬반 여론이 극도의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ORB가 일간 텔레그래프 의뢰로 800명에게 벌여 17일(현지시간) 공개한 조사에 따르면 브렉시트 반대가 55%, 찬성이 40%로 EU 잔류론이 탈퇴론보다 15%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이는 1개월 전 조사 때와 비교하면 반대론은 4%포인트 상승한 반면 찬성론은 3%포인트 하락했다.

그러나 반드시 투표를 하겠다는 응답자 기준으로는 브렉시트 반대가 51%, 찬성이 45%로 1개월 전 조사 때(51%, 46%)와 별다른 변동이 없다.

이에 대해 작년 총선에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의 총선을 도운 전략가 린튼 크로스비는 "잔류 진영이 세를 넓히는 가운데 탈퇴 진영은 유권자들을 설득할 시간이 부족해지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잔류 진영에는 여전히 투표율이 주요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공개된 ICM 여론조사에선 같은 시기에 조사됐는데도 조사방법에 따라 정반대의 결과를 드러내 브렉시트 찬반을 둘러싼 여론이 팽팽한 상황임을 확인했다.

전화조사에선 EU 잔류가 47%로 탈퇴(39%)보다 앞섰다. 하지만, 온라인조사에선 탈퇴가 47%로 잔류(43%)에 우위를 보였다.

TNS가 벌인 조사에선 EU 잔류론이 38%로 41%인 탈퇴론에 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콤레스 조사결과는 캐머런 총리의 EU 잔류 설득이 먹히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2천43명에게 물은 이 조사결과, 캐머런 총리와 대표적 브렉시트 지지자인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의 주장에 대해 캐머런이 진실한 것 같다는 응답이 21%에 그쳤다. 반면 존슨의 주장이 진실한 것 같다는 응답은 45%로 나왔다.

EU에 남는 것이 영국에 더 나을 것이라는 데 동의한 응답자는 33%, 반대로 떠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는 데 찬성한 응답자는 29%로 각각 나타나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한편 베팅사이트 베트페어에선 내달 23일 치러질 국민투표에서 EU 잔류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73%로 예측되고 있다.

브렉시트 투표 5주앞…찬반 여론 여전히 혼전 - 2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8 0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