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원순 "서대문 옥바라지 골목 강제퇴거 않겠다"(종합)

"모든 수단 동원해 중단…손배 당해도 좋다" 선언
아파트 195가구 건축 예정…시민단체 "독립투사 애환 서린 역사의 현장"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권영전 최평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옥바라지 골목 공사를 모든 수단을 동원해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박원순 시장은 17일 낮 종로구 무악동 '서대문형무소 옥바라지 여관골목'을 방문해 이와 같이 말하고 "내가 손해배상 소송을 당해도 좋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5시로 예정된 박 시장과 옥바라지 골목 주민들과 면담을 앞두고 오전 6시40분께 재개발사업조합 측 용역업체 직원 40여명이 크레인 등을 동원해 강제퇴거에 나서 주민·시민단체와 충돌했다.

박 시장은 낮 12시께 현장을 방문해 "내가 오늘 만나기로 돼 있는데 아침에 들어와서 이러면 어떻게 하느냐. 이건 예의도 아니다"라며 서울시 담당 간부를 질타했다.

그는 "이 지역은 이미 진행이 많이 돼 있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며 "그래도 웬만하면 좀 두고 설득하고 고민하고 다른 길이 없는지 찾아보라고 했는데, 내가 오늘 만나는 것을 알고 이런 것이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대문형무소 옥바라지 여관골목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 등 서대문형무소 수감자의 가족이 생활하며 옥바라지를 한 것으로 알려진 무악동 46번지 일대를 말한다.

용역업체 직원들은 옥바라지 골목에서 퇴거에 불응하고 농성하던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50여명을 끌어내고 현장에 유일하게 남아있던 '구본장여관'에 진입해 집기를 들어내는 등 강제퇴거를 진행했다.

주민과 녹색당·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맘상모) 등으로 구성된 '무악동 옥바라지 골목의 재개발을 반대하는 비상대책주민위원회'는 "폭력적인 강제집행 중단하라"고 소리치며 용역업체 직원들과 1시간30분가량 대치했으나 강제집행을 저지하지 못했다.

몸싸움 과정에서 용역업체 직원이 현장에 소화기를 분사하기도 했으며, 대치 도중 평소 지병이 있다는 주민 1명이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옥바라지 골목이 포함된 무악2구역 재개발지구의 재개발사업조합은 주민들을 상대로 명도소송을 내 최근 승소했다. 주민에게 11일까지 자진 퇴거하라고 요구하는 강제집행 예고장을 이달 4일 보냈으나 이에 응하지 않자 이날 강제집행에 나섰다.

재개발 시행사인 롯데건설은 옥바라지 골목이 포함된 무악2구역 재개발지구 약 1만㎡에 아파트 195가구를 지을 예정이다.

그러나 대책위는 옥바라지 골목은 백범 김구 선생이 서대문형무소에 갇혔을 때 어머니 곽낙원 여사가 삯바느질해가며 옥바라지를 하는 등 독립투사와 가족들의 애환이 서린 100년 역사의 현장이므로 보존해야 한다며 재개발을 반대해왔다.

옥바라지 골목은 소설가 박완서가 어린 시절 거주했던 곳으로 그의 자전적 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의 배경이자, 판자촌 재개발 철거 문제를 다룬 조세희의 소설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에 등장하는 행복동의 모델로도 알려졌다.

박원순 "서대문 옥바라지 골목 강제퇴거 않겠다"(종합) - 2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7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