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애인복지 확대 요구' 경기도청 사무실 나흘째 점거(종합)

장애인단체 "지원 약속 어겨", 경기도 "시·군 협의 필요"남경필 지사 국회의원회관 연정토론회에서 '기습시위'
"경기도는 복지사업 확대하라"
"경기도는 복지사업 확대하라"(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지역 장애인단체가 복지사업 확대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들은 경기도청 예산담당관실 사무실을 점거, 나흘째 농성중이다. 2016.5.16
chan@yna.co.kr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지역 장애인단체가 복지사업 확대를 요구하며 경기도청 관련 부서 사무실을 점거, 나흘째 농성을 벌이고 있다.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회원 20여명은 13일 오후 3시 30분부터 도청사 구관 1층 예산담당관실 사무실과 복도를 점거한 채 저상버스 구입 확대, 특별교통수단 운영비 지원 확대, 최중증장애인 24시간 활동 지원 등 29개 요구 사항을 걸고 도와 협상 중이다.

'장애인복지 확대 요구' 경기도청 사무실 나흘째 점거(종합) - 2

이들은 예산담당관실 사무실 점거를 시도하며 직원들과 가벼운 몸싸움을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 집기가 파손되기도 했다.

점거농성이 주말을 지나 월요일인 16일까지 이어지며 예산담당관실 직원들은 스마트워크 사무실 등 도청 내 다른 사무실로 옮겨 업무를 보고 있다.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연대공동투쟁단은 기자회견을 열어 "요구 사항에 대해 도지사의 책임 있는 답변과 면담을 요청했지만, 경기도는 상투적인 회신만 하고 도지사 면담은 거절해 행동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장애인 특별교통수단 도입비 및 운영비 지원을 약속해 놓고도 관련 예산을 전혀 수립하지 않는 등 말바꾸기로 장애인을 우롱하고 있다"며 "농성과정에서도 전향적인 자세를 취하기는 커녕 경찰력을 동원해 중증장애인들을 끌어내겠다고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저상버스 구입과 특별교통수단 운영비 지원 등 대부분 요구 사항이 국비와 시·군비가 함께 투입되는 사업이라 도가 단독으로 결정하기 어렵다"며 "이들의 요구 사항에 대해 큰 틀에서 동의하는 만큼 협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특별교통교통수단 운영비의 경우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은 1대당 연간 도비 분담률을 10%(635만원)에서 30%로 올려달라고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50여명을 현장에 배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장애인복지 확대 요구' 경기도청 사무실 나흘째 점거(종합) - 3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연대공동투쟁단 회원 5명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대 국회, 연정(협치) 가능한가' 토론회에서 남경필 지사가 축사를 하려하자 이를 막고 기습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남경필 경기지사는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하라'는 문구가 적힌 손펼침막을 들고 10여분간 시위를 진행했고, 행사후 남 지사와 만나 공식 면담 자리를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6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