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정규직은 3선에 서라"…부산교총 배구대회 신분차별 논란

전국교육공무직 노조, 신분차별 배구대회 진상조사·시정요구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교원단체총연합회(부산교총)가 교직원 배구대회를 열면서 정규직은 1, 2선에, 이주노동자, 기간제 교사 등 비정규직은 3선에 서게 해 차별논란을 빚고 있다.

부산교총 배구대회는 1, 2, 3선에 각 3명의 선수가 배치되는 9인제 배구로 열린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부산지부는 "부산교총 북부4지구에서 올해 배구대회 운영 규정을 마련하면서 정규직은 1, 2선에, 원어민보조강사·기간제 교원은 3선에 배치하도록 해 화합을 도모해야 할 배구대회 조차 차별로 얼룩지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비정규직은 3선에 서라"…부산교총 배구대회 신분차별 논란 - 2

부산교총의 교직원배구대회는 부산지역 초등 306개 학교의 교직원을 대상으로 26개 지구별로 열린다.

북부4지구는 올해 대회 운영지침을 마련하는 대표자 회의를 이달 초 열어 대회일정과 대진표를 확정하면서 대회운영 규정을 마련했다.

북부4지구는 10개항으로 만든 대회운영 규정을 만들면서 '무기한 계약직을 포함한 정규직이 1선 혹은 2선에 선다. 기타 무기 계약직이 아닌 경우와 스포츠 강사 및 원어민은 모두 3선에 배치해야 한다.(기간제 교사도 3선에 배치해야 한다)'라는 조항을 담았다.

이 조항을 담은 대회운영 규정이 북부 4지구에 속해 있는 10여 곳의 학교에 전달되자 기간제 교사를 중심으로 "학교화합을 취지로 열리는 배구대회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은 물론 국적별 차별이 일어나고 있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부산지부는 성명을 내 부산시교육청 차원의 진상조사와 함께 시정조치를 촉구했다.

이에 부산교총 측은 "체격 조건이 월등한 원어민 강사나 스포츠 강사가 1선에서 선수로 뛰면 이들이 근무하는 학교와 그렇지 못한 학교 간에 경기력에 너무 큰 차이가 나 코트 뒤쪽에 서게 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교총 측은 "기간제 교사를 3선에 배치한 것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어서 4지구 대회본부에 시정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부산지부 측은 "교총의 시정 지시 이후에도 몇몇 학교에서 신분별로 나눠 코트에 나서게 했다"며 "부산시교육청은 이번 배구대회의 차별문제를 즉각 조사하고 시정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6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