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탈취제 '페브리즈' 유해 논란…환경부, P&G에 성분공개 요청

"폐 손상 물질 함유" 주장 나와…'생활용품 23% 유해물질 함유' 보고서도
탈취제 '페브리즈'
탈취제 '페브리즈'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탈취제 '페브리즈'에 폐를 손상하는 물질이 들어있다는 주장이 나와 환경부가 성분 공개를 한국P&G에 요청했다.

15일 관련부처에 따르면 환경부는 페브리즈에 포함된 살균제의 성분을 공개하는 방안 등을 페브리즈 판매업체인 한국P&G에 요청했다. 한국P&G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환경부는 전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살균제에 들어간 성분인 '제4기 암모늄클로라이드'가 폐 상피세포를 손상시킬 수 있는 흡입독성 물질이며, 페브리즈를 분무한 후 흡입해 폐에 들어가면 치명적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한 여러 보고서도 나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구나 이 제품 겉면에는 '미생물 억제제'로 표시돼 있을 뿐 자세한 성분이 나와있지 않고, 제조사 홈페이지에도 성분 안내가 없어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부추기고 있다.

탈취제, 합성세제, 물티슈 등 국내 유통 중인 329개 살(殺)생물제 제품에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 등 유해물질이 함유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사실은 한국화학연구원 부설 안전성평가연구소가 환경부의 용역 의뢰를 받아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연구, 작성한 보고서 '바이오사이드 유효성분의 유해성 평가기술개발'에서 드러났다.

환경부
환경부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유통되는 살생물제 제품 1천432개의 23%인 329개 제품에 유해물질(관심물질)인 PHMG, CMIT, MIT, CMIT/MIT, 벤즈아이소사이아졸리논(BIT), 아이오도프로피닐부틸카바메이트(IPBC) 등이 들어 있었다.

PHMG, CMIT, MIT 등은 가습기 살균제에 포함된 물질이다. BIT는 흡입할 경우 세포손상을 촉진시키며, IPBC는 도료, 섬유, 목재에 쓰이는 방부제로 알레르기, 피부 자극, 호흡 문제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별로는 탈취제 118개, 세탁용 합성세제 81개, 다용도세제 25개, 냉장고 탈취제 17개, 욕실용 세제 13개, 물티슈 및 섬유유연제 각 11개, 주방청소용 및 식기세척용 세제 각 10개, 영유아용 물티슈 9개, 섬유용 얼룩제거제 1개 등에 유해물질이 들어갔다.

업체별 조사대상 제품은 옥시레킷벤키저 134개, LG생활건강 84개, 홈플러스 70개, 이마트 57개, KCC 54개, 산도깨비 45개, 애경산업·애경에스티·롯데쇼핑·롯데마트 40개, 삼성테스코 39개, 불스원 36개, 피죤 29개, CJ라이온 27개, 보령메디앙스 25개 등이었다.

이들 업체 가운데 살생물제 연간 판매량(㎏)은 옥시(7만6천260t)와 애경산업(5만6천579t)이 전체 판매량의 절반 이상인 13만2천839t을 차지했다. 판매량 3위는 보령메디앙스 1만1천925t, 4위는 피죤 1만1천511t 등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1천432개 중 제품에 함유된 물질의 기능이 부분적으로나마 조사된 경우는 549개(38%)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생활물질에 들어간 유해물질의 파악과 관리에 더욱 힘써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해당업체들도 유해물질의 함유 여부 등을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의 불안감을 없애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5 2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