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옥시 외국인임원과 다른 제조사 임원도 구속하라"

환경단체·가피모 "살인죄 적용해야"…전국 대형마트 앞 불매운동 기자회견
외국인 임원 소환조사 촉구 기자회견
외국인 임원 소환조사 촉구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왼쪽)과 강찬호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모임대표가 15일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건 등과 관련해 외국인 임원 소환조사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모임과 환경단체가 신현우 전 옥시레킷벤키저 대표와 오모 전 버터플라이이펙트('세퓨' 제조사) 대표에 이어 옥시의 외국인 임원들도 구속수사하라고 요구했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가피모)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15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은 옥시의 전·현직 외국인 대표이사와 임원을 소환해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신 전 대표와 오 전 대표가 구속된 데 대해 일단 긍정적인 입장을 내보이면서도 "너무나 늦은 법적 조치"이며 "우리가 고발한 임원급 구속 대상 256명 중 2명으로 1.56%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외국인 임원 소환조사 촉구 기자회견
외국인 임원 소환조사 촉구 기자회견

이어 이들에게 과실치사가 아니라 살인죄를 적용해 기소할 수 있도록 수사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은 "과실치사는 제품의 유해성을 모르고 팔았다는 것이지만 이들이 안전테스트가 필요하다는 내부의 보고를 무시한 정황 등으로 볼 때 의도를 가지고 한 것"이라며 "최소한 부작위에 의한 살인 혐의에 해당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환경단체와 피해자들은 또 옥시와 세퓨를 제외하고도 사망자를 발생시킨 10개 제품의 제조판매사와, 전체 피해자의 92%가 사용한 제품의 원료를 공급한 SK케미칼의 책임자들도 구속 수사해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살인기업의 편에 서서 살인행위를 덮어주는 연구부정을 저지른 청부과학자들을 추가로 구속 수사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국인 임원 소환조사 촉구 기자회견
외국인 임원 소환조사 촉구 기자회견

한편 이들은 일본에도 한국의 가습기살균제와 유사한 기능을 가진 제품이 '가습기제균제'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어 안전성 점검이 필요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일본의 한 업체에서 제조 판매하는 '가습기 제균타임(加濕器の除菌タイム)'이 국내에서 팔린 가습기살균제와 마찬가지로 가습기의 물탱크에 섞어 사용하는 방식으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업체는 현재 홈페이지에 "'가습기 제균타임'에는 한국에서 사고를 일으킨 문제가 되는 성분을 일절 사용하지 않는다"며 "발매 이후 오랜 기간에 걸쳐 판매하고 있으며 안전성이 높다"는 공지를 게시하고 있다.

이에 앞서 환경운동연합 등 다른 환경단체들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옥시 제품의 추가 발주를 중단하겠다고 밝힌 대형마트들이 재고는 계속 판매하는 것을 규탄했다.

이들은 "대형유통업체들은 지점장들에게 재량권을 준 상태라며 책임을 떠넘기거나 대체품을 찾는 중이라는 얕은 변명으로 상황만 모면하려 하고 있다"며 "심지어 롯데마트는 '재고 소진 후에도 옥시 제품을 찾는 고객이 있으면 발주해 판매할 것'이라고도 말했다"며 대형마트들이 판매 중지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5 1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