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공지능 사회 대응방안' 민관이 머리 맞댄다

송고시간2016-05-15 12:00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는 16일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 같은 지능정보기술이 가져올 미래의 경제·사회적 변화와 이에 대한 정책적 대응 방안을 논의할 '지능정보사회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를 발족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협의회는 미래부가 부처 합동으로 수립할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을 검토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협의회에는 정재승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임태원 현대자동차[005380] 중앙연구소 소장, 제프리 로다 한국 IBM 대표 등 지능정보기술 분야 전문가 외에도 고용·교육·의료·금융 등 사회·경제 분야 민간 전문가 20명이 참여했다. 또 관계부처 차관급 10여명도 참가한다.

발족과 함께 마련될 첫 회의에서는 맥킨지가 '제4차 산업혁명과 해외 동향'을,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서 '지능정보기술의 주요 특징 및 사회·경제 변화상'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미래부는 앞으로 협의회 논의는 물론 공개세미나를 수차례 여는 등 다양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지능정보기술 사회에 대한 종합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