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3당, 스승의날 맞아 "교권강화·교육환경개선" 한목소리

송고시간2016-05-15 11:15

새누리, "법제도 정비, 예산지원 아끼지 않을 것"

더민주, "재정확보·교원증대·기간제 차별금지 노력"

국민의당 "교권침해 대표사례 교과서 국정화 중단시킬 것"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현혜란 기자 = 여야 3당은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한목소리로 공교육 정상화와 교권 신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야권이 20대 국회에서 교과서 국정화 중단을 벼르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당은 스승의날 논평에서도 이 문제를 강조했다.

새누리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참교육을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사명감을 갖고 교단에 서 계시는 이 나라의 모든 선생님들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선생님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교육에만 전념할 수 있는 교육현장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 한해 동안 보고된 교권침해 사례는 총 488건으로 지난 2009년 이후 6년 연속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며 "교권강화를 비롯한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법·제도 정비에 힘쓰고 예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더민주 이재경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이 시대 모든 선생님들께 존경과 사랑의 카네이션을 드린다. 특히 세월호 참사 속에서 많은 학생을 구하고 아직도 세월호에 남은 아이들과 함께 계시는 양승진 선생님께 영원히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해마다 교권침해 사례가 크게 늘고 있는 만큼, 교육현장의 신뢰회복과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교육 당사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헀다.

그러면서 교육재정 확보와 교원 증대, 기간제 교사의 차별 금지 및 정규직화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갈수록 공교육이 무너지고 교실이 붕괴돼가는 현실에서 스승이 설 자리는 좁아져만 가고 있다"며 "이런 현실을 바로잡아 선생님들의 가르칠 권리를 제대로 보장하는 것이야말로 시급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또한 "국정 교과서는 다양한 시각을 제공하고 균형잡힌 교육을 할 스승의 권리를 침해하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국민의당은 20대 국회에서 교과서 국정화를 중단시켜 선생님들의 가르칠 권리를 되찾아드리기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