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태계 지킨다' 인천시 가시박 등 유해식물 퇴치

송고시간2016-05-15 10:14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시가 토종 생태계 교란 식물을 뿌리뽑고자 유해식물 퇴치 사업을 추진한다.

인천시는 5∼10월 인천 지역 16만㎡에 서식하는 생태계 교란 식물 가운데 가시박, 돼지풀, 단풍잎돼지풀, 미국쑥부쟁이 등 4종을 제거할 계획이다.

대상 지역은 계양구, 강화군, 옹진군 등 3개 군·구로, 인력을 채용해 유해 식물을 직접 뽑아 없앨 방침이다.

생태계 우수 지역과 생태계 교란 식물이 대규모로 서식하는 도로와 하천 주변을 우선 관리한다.

생태계 교란 식물은 토종 식물의 생태계를 위협하는 식물로 환경부가 지정·관리하고 있다.

이들 교란 식물은 토종 식물의 서식지를 잠식해 고유 생태계를 파괴하고 알레르기성 비염을 유발하는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태계 지킨다' 인천시 가시박 등 유해식물 퇴치 - 2

현재 환경부가 지정한 생태계 교란 식물은 돼지풀, 단풍잎돼지풀, 서양등골나물, 물참새피 등 12종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올해 인천 일대 생태계 교란 식물 현황을 조사해 퇴치사업 추진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고정 인력을 배치해 지속적으로 제거 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