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병호, 1안타 2볼넷 활약…미네소타 8연패 탈출

송고시간2016-05-15 08:21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2볼넷 경기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올해 세 번째 3출루 경기를 펼쳤다.

박병호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박병호가 상대한 선발투수는 2014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코리 클루버다.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박병호는 첫 타석에서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는 올 시즌 10번째 볼넷을 골랐다. 0-0 동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병호는 풀카운트에서 6구째 낮은 공을 그대로 지켜봐 1루에 걸어갔다.

하지만 브라이언 도저의 내야 땅볼로 공수교대를 해 박병호는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박병호의 안타는 6회 터졌다.

2-1로 앞선 가운데 1사 1루에서 타석에 등장한 박병호는 2볼에서 클루버의 시속 147㎞ 빠른 공을 잡아당겨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통과하는 좌익수 앞 안타를 날렸다.

박병호의 안타로 1사 1, 2루를 만든 미네소타는 도저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해 만루를 채웠고, 에디 로사리오의 내야 땅볼로 1점을 보탰다.

박병호는 팀이 4-1까지 달아난 8회초 3루수 앞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미네소타는 9회에만 안타 4개를 때려 2점을 보태 2사 1, 3루에서 박병호 타석이 다시 돌아왔고, 이번에는 댄 오테로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 1루를 밟았다.

이번 시즌 세 번째 3출루 경기이며,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볼넷 2개를 얻었다.

3타수 1안타 2볼넷을 기록한 박병호는 타율을 0.248(101타수 25안타)로 올렸다.

미네소타는 선발투수 어빈 산타나가 6이닝 5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쳐 6-3으로 이겼다.

8연패를 끊은 미네소타는 9승 26패로 여전히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박병호, 1안타 2볼넷 활약…미네소타 8연패 탈출 - 2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