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가씨' 김민희 "동성애 코드 거부감 없었다"

송고시간2016-05-15 00:33

김태리 "영화에서 필요한 부분…없으면 설득력 떨어져"

(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14일 오전(현지시각)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인 영화 '아가씨'에는 그동안 한국영화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강도 높은 동성애 장면이 나온다.

쉽지 않은 동성애 연기를 소화한 배우들의 생각은 어땠을까.

배우 김민희는 이날 기자 시사회 후 팔래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왜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동성애 코드에 거부감은 안 들었다"고 말했다.

또 "어떻게 생각하면 베드신을 소화할 때 여배우와 하는 것이 더 편안하고 위안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김민희는 '아가씨'에서 막대한 유산을 물려받게 된 히데코 역을 맡았다. 영화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히데코와 그의 재산을 노리고 접근하는 백작(하정우), 백작의 의뢰를 받고 재산 탈취에 동참한 하녀 숙희(김태리)의 이야기를 다룬다.

영화의 주요 사건은 히데코와 숙희 사이에서 전개된다. 숙희는 히데코가 백작의 유혹에 넘어가도록 해야 했지만 그만 히데코와 사랑에 빠진다. 둘은 격정적인 정사를 벌이며 전라로 스크린을 채운다.

김민희는 "이 작품은 어리석은 생각과 행동으로 혼란을 겪으면서 사랑의 감정을 만들고 행복한 목표에 도달하는 영화라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변화하는 감정을 어떻게 잘 표현하고 관객들을 공감시킬지 고심했다"고 말했다.

김민희의 상대역으로 출연한 김태리도 "어떤 장면이 왜 필요한가에 대한 충분한 함의를 갖고 출발한 것 같다"며 "그 장면은 숙희의 감정을 어떻게 세밀하게 표현할 것인가가 중요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 것들(동성애 장면)이 문제가 안 됐던 것 같다"며 "우리 영화에서 필요한 부분이었고, 없으면 이야기의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아가씨' 김민희 "동성애 코드 거부감 없었다" - 2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