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수입 줄어들지만 수출 의존도 계속 커져"

송고시간2016-05-15 11:00

현대경제硏…"중간재 수출비중 높지만, 중국 자체조달 비중 커져""고부가 고도기술의 중간재 개발하고, 한국산 소비품 현지 시장점유율 높여야"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중국의 수입이 줄어들고, 한국의 대(對)중국 수출도 감소하고 있지만, 중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는 계속해서 커지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15일 발표한 '한국의 대중국 수출구조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수입은 2010년만 해도 연 38.9% 늘었지만, 2015년에는 전년 대비 18.4% 감소했고, 올해 1분기에도 12.7% 줄었다.

한국의 대중국 수출 증가율은 2010년 30%에 육박했지만, 지난해에는 마이너스로 전환했고, 올해 1분기에는 -15.7%를 기록했다.

그러나 대중국 수출의존도는 커지는 추세다.

2000년만 해도 한국의 대중국 수출의존도는 10.7%였지만 증가세가 이어지며 지난해에는 26%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에도 24.7%를 기록했다.

또 대중국 수출 10대 품목은 중국으로의 전체 수출의 50%가 넘고, 중국의 10대 수입품목 중 한국 제품이 차지하는 비율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이처럼 중국에 대한 수출의존도는 높지만, 중국의 수입은 줄어들고 있어 전체 수출 실적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상황이다.

"중국 수입 줄어들지만 수출 의존도 계속 커져" - 2

한국의 대중국 수출구조의 특징을 살펴보면 중국의 중간재 수입 비중이 감소하고 있지만, 한국의 수출 중 중간재 비중은 여전히 70%가 넘을 정도로 크다.

그러나 최근 중국은 가공무역 수입 억제 정책으로 중국 전체 수입에서 중간재 수입 비중은 2000년 64.4%에서 2014년 49.8%로 감소하는 추세다.

특히 2004~2014년 사이 중국에 진출한 국내기업들의 현지매입 비중은 38.6%에서 63.9%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지만, 한국에서 수입하는 비중은 46.5%에서 26.1%로 감소했다.

지금까지는 중국으로 중간재 위주의 수출을 늘리며 전체 수출도 증가하는 추세였지만, 중국이 중간재 수출을 자체 조달하면서 중국으로의 전체 수출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또 우리나라의 대중국 최종재(자본재+소비재)수출액은 2000년 27억 달러에서 2014년 362억 달러로 증가했다. 하지만 2010년 이후로 살펴보면 대중국 수출에서 자본재가 차지하는 비중은 하락하고 있고 소비재 비중도 정체되는 형국이다.

특히 전체 자본재 수출 중 중국으로의 수출 비중은 증가하고 있지만, 대중국 자본재 수출 증가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줄어드는 추세다.

이 때문에 보고서는 이런 구조적 변화에 대응해 수출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한다.

한재진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고부가 고도기술의 중간재를 개발해 중국 제품과의 기술적 차별성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연구위원은 또 "화장품이나 미용제품, 의약품 등 한국산 소비품의 현지 시장점유율을 높일 수 있도록 다방면의 지원과 기업 간 상호 협력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며 "서비스 부문과의 연계로 중국 시장 내 경쟁력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