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명 소셜커머스도 당했다' 반품으로 억대 물품 가로챈 20대女

송고시간2016-05-15 09:00

가짜 택배번호 입력해 환불받고, 물건은 빼돌려

소셜커머스 '환불 시스템' 악용 사기 피의자 검거 압수품 공개
소셜커머스 '환불 시스템' 악용 사기 피의자 검거 압수품 공개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송파경찰서는 국내 유명 온라인 소셜커머스 쇼핑몰의 환불 서비스인 '바로 환불제' 시스템을 악용해 약 3개월 동안 노트북, 명품 가방 등 고가 상품 위주로 약 231회에 걸쳐 1억 5000만원 상당의 재산상 이익을 취득하고 해당 업체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B(24)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한 건강식품, 노트북, 카메라, 명품가방, 신발 등의 증거품.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유명 소셜커머스 업체의 환불 서비스 허점을 노려 억대의 물건을 가로챈 20대 여성이 구속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제품 구매 후 반품을 신청, 물건값만 환불받고 물건은 돌려주지 않은 혐의(컴퓨터 등 사용사기 등)로 윤모(24·여)씨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윤씨는 A사가 지난해 상반기 도입한 반품 서비스의 허점을 악용했다. 이는 반품 신청을 하고 물건을 돌려보냈다는 증거로 택배 운송장 번호만 입력하면 바로 물건값을 환불해주는 서비스였다.

그는 노트북과 명품 가방, 신발 등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에 이르는 고가 제품만 골라서 산 뒤 반품 신청을 했다. 이어 가짜 운송장 번호를 입력하고서 돈을 돌려받았다.

윤씨는 돈만 받고 물건을 돌려주지 않았고, 이들 물건은 명품 중고품 거래업체 등에다 팔아넘겼다.

소셜커머스 편리한 '환불시스템' 악용한 사기 압수품
소셜커머스 편리한 '환불시스템' 악용한 사기 압수품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송파경찰서는 국내 유명 온라인 소셜커머스 쇼핑몰의 환불 서비스인 '바로 환불제' 시스템을 악용해 약 3개월 동안 노트북, 명품 가방 등 고가 상품 위주로 약 231회에 걸쳐 1억 5000만원 상당의 재산상 이익을 취득하고 해당 업체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B(24)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한 노트북, 카메라, 가전제품 등의 증거품. 2016.5.15
jin90@yna.co.kr

허위 운송장 번호를 입력해도 별다른 제재가 없자 윤씨의 범행은 이어졌다. 지난해 말부터 올해 3월 말까지 3개월 동안 231차례에 걸쳐 1억5천만원 상당을 가로챘다.

윤씨는 서울 전역의 고시원을 전전하며 지냈다. 경찰이 찾은 그의 고시원 방 안에는 아직 처분하지 못한 물건 110여점이 쌓여 있었다.

중학교를 도중에 그만둔 후 특별한 직업 없이 지낸 윤씨는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윤씨가 비슷한 범행을 더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여죄와 공범 여부를 캐고 있다. 물건을 사들인 장물 업자의 뒤도 쫓고 있다.

A사 관계자는 "환불 처리기간이 길다는 고객 불편을 줄이려고 도입한 서비스라서 폐지하기는 어렵고, 개선책을 강구하겠다"라고 말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