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맥경화 억제하는 면역세포 기능 새로 발견

송고시간2016-05-15 12:00

캐나다 맥길대, 이화여대·한양대 연구팀, 심혈관 질환 새 치료법 개발에 기여

정철호 캐나다 맥길대 교수.

정철호 캐나다 맥길대 교수.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면역세포의 일종인 '수지상세포'(pDC)가 동맥경화의 진행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나뭇가지 모양의 수지상세포는 인체에 바이러스나 병원균이 침입하거나 종양과 같은 비정상 세포가 생겼을 때 이를 잡아먹고 분해한 뒤 임파절의 T-세포에 침입균 항원이나 암항원의 정보를 전달하는 중요한 면역세포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정철호 캐나다 맥길대 교수팀과 오구택 이화여대 교수, 최재훈 한양대 교수 공동연구팀이 동맥경화를 수지상세포가 억제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동맥경화는 혈관인 동맥의 벽에 콜레스테롤이 쌓여 혈관벽 조직이 두꺼워지고 탄력이 없어지는 질환이다.

이 질환은 특히 노인에게 많이 나타나며, 최근 고혈압과 심근경색 등의 원인으로 지목돼 많은 연구가 진행 중이지만 주로 면역세포 중 대식세포와 림프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동맥경화 억제하는 면역세포 기능 새로 발견 - 2

이번 연구에서는 이들과 또 다른 면역세포인 수지상세포가 동맥경화 과정에 관여한다는 것을 입증했다.

연구팀은 수지상세포가 없는 쥐를 제작했고, 이 쥐에서 동맥경화가 촉진되는 것을 확인했다.

수지상세포는 쥐의 골수뿐 아니라 혈관에도 있는데, 혈관에서 이들은 림프구를 증가시켜 동맥경화 진행을 억제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심혈관 질환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미래부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셀 메타볼리즘'(Cell Metabolism) 10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한편 이번 연구에 참여한 정철호 맥길대 교수는 논문이 정식으로 발간되는 것을 보지 못하고, 4월 24일 캐나다에서 갑작스러운 병마로 인해 눈을 감았다. 정 교수는 2003년 서울대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2012년부터 맥길대에서 교수로 근무하며 수지상세포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남겼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