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분기 2금융권 여신 23조 급증…18년만에 최대 폭

송고시간2016-05-15 07:01

자영업·저소득층 생계형 대출 늘고 주택대출 심사강화 영향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올해 1분기 가계와 기업이 은행이 아닌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비은행금융기관의 대출금, 매입어음 등 여신 잔액은 660조3천216억원으로 작년 말(636조7천843억원)보다 23조5천373억원(3.7%) 늘었다.

이 통계의 비은행금융기관에는 상호금융사,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자산운용사, 생명보험사 등이 포함되고 대부업체는 들어가지 않는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올해 1분기 여신 증가액은 1997년 4분기(24조3천826억원) 이후 18년3개월 만에 최대치다.

특히 대출이 많았던 작년보다 증가 속도가 훨씬 빠르다.

지난해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 증가액은 53조9천334억원으로 2008년(63조3천583억원) 이후 7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는 1분기 증가액이 벌써 작년 한 해의 43.6%나 될 정도다.

금융기관 여신액을 보면 종합금융회사의 증가율이 높다.

지난 3월 말 종합금융회사의 여신 잔액은 11조9천499억원으로 작년 말(10조6천456억원)보다 1조3천43억원(12.3%) 급증했다.

상호저축은행은 37조6천641억원으로 3개월 사이 2조803억원(5.8%) 늘었고 신용협동조합은 45조3천637억원으로 1조7천817억원(4.1%) 증가했다.

이 밖에 상호금융사는 4조5천250억원(2.3%), 새마을금고는 2조887억원(2.8%), 생명보험사는 9천557억원(0.9%) 각각 늘었다.

올해 1분기 2금융권 여신이 크게 늘어난 것은 은행에서 대출하기 쉽지 않은 저소득층이 몰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준협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자영업자가 2금융권에서 자금을 많이 빌리고 저신용·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생계형 대출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금융기관들이 대출 확대에 노력한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기관들은 저금리 장기화로 유동성이 풍부해진 상황에서 가계나 기업이 맡긴 돈으로 이자 수익을 늘리고 있다.

또 은행권의 여신심사 강화로 대출 수요가 2금융권으로 이동하는 이른바 '풍선효과'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으로 올해 2월부터 은행 주택담보대출의 소득심사를 강화하는 방안이 수도권에서 실시되고 있으며 이 대책은 5월부터 전국으로 확대됐다.

2금융권 금리는 보통 은행보다 높으므로 대출금의 상환 부담이 크다.

지난 3월 저축은행의 일반대출금리 평균은 11.56%로 예금은행 대출금리(3.50%)의 3배가 넘었다.

신용협동조합(4.66%), 새마을금고(3.95%), 상호금융사(3.96%)도 대출금리가 은행보다 높았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