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경련 "주력산업 의존도 낮추고 7대 품목 육성해야"

송고시간2016-05-15 11:00

한국 무역구조, 세계교역과 미스매치 심화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지난 10년간 우리나라 10대 주력산업 품목의 수출 비중은 확대됐지만 세계교역에서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늘어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15일 유엔의 세관통계 데이터베이스인 '유엔 컴트레이드(UN Comtrade)를 이용해 125개국의 교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4년 수출액 기준 한국의 10대 주력산업 품목은 자동차, 자동차부품, 조선, 일반기계, 철강, 석유화학, 정유, 핸드폰,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이다.

이들 품목이 우리나라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4년 61.5%에서 2014년 73.6%로 12.1%포인트 늘어났다.

하지만 세계교역에서 이들 품목의 비중은 2004년 36.9%에서 2014년 36.8%로 0.1%포인트 줄었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세계시장 수요를 감안하지 않은 채 우리의 생산역량에만 집중할 경우 장기적으로는 시장축소에 따른 구조조정 위기에 봉착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전경련은 또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세계적으로 수요가 증가하는 유망품목을 발굴하고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전경련은 교역 규모와 증가율 측면에서 성장세가 높은 신산업으로 화장품, 조제식품, 태양열 집열기, 리튬이온전지, 인체용 백신, 탄소섬유, 전기자동차 등을 7대 유망 품목으로 제시했다.

이들 7대 유망품목 중 선제적 투자와 산업육성이 이뤄진 리튬이온전지를 제외한 나머지 품목의 세계시장 점유율은 5%를 넘지 못하고 있다.

전경련 엄치성 국제본부장은 "1980년대 삼성의 반도체사업, 1990년대 LG[003550]의 배터리사업 투자로 해당 품목이 한국의 주력산업으로 부상한 것처럼 신산업 선점을 위한 과감한 투자와 기업가정신이 요구된다"며 "정부는 기업이 새 품목을 개발하고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규제 완화를 과감히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경련 "주력산업 의존도 낮추고 7대 품목 육성해야" - 2

freem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