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0주년 맞는 소록도…박물관 개관·학술회 등 행사

송고시간2016-05-15 12:00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립소록도병원은 개원 100주년과 제13회 한센인의 날을 맞아 16일~18일 사흘간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먼저 17일 열리는 공식 기념식에는 황교안 국무총리, 이낙연 전남도지사, 김무성 의원, 양승조 의원 등을 비롯해 전국에서 한센인 5천여 명이 참석한다.

특히 40여 년 동안 소록도 한센인을 돌본 '한센인의 천사', '할매 수녀' 마리안느 스퇴거(Marianne Stoeger) 수녀도 참석해 100주년 행사를 빛낼 예정이다.

기념식에서는 한센인의 권익과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해 온 김정희 아프리카 어린이 돕는 모임 대표 등 유공자 8명에 대한 훈·포장 및 표창을 수여한다.

한센인의 생활유품, 창작품 등의 100년 역사를 기록할 한센병 박물관도 문을 연다. 박물관은 한센병, 인권, 삶, 국립소록도병원을 주제로 역사적 자료를 전시한다.

이번 기념행사에는 영국, 뉴질랜드, 일본 등 국내외 한센병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해 한센 역사·인권, 의료, 재활 등을 논의하는 국제 학술회가 열릴 계획이다.

이 밖에도 그간 소록도병원에서 함께 한 직원들이 한데 모이는 홈커밍데이, 한마음음악회, 소록도 자원봉사자의 날, 소록도 작품전 등 다양한 부대 행사도 이뤄진다.

소록도병원은 한센병 환자를 전문적으로 수용하기 위한 시설로 지난 1916년 설립됐으며 이듬해인 1917년 5월 17일 정원 100명에 환자 73명으로 공식 개원했다.

지난 4월 기준으로 539명의 환자가 머무르고 있다. 이 중 일상생활이 곤란한 중증 환자 120명은 병동에 입원해 있으며 419명은 7개 마을의 요양 병동 등에서 생활한다.

100주년 맞는 소록도…박물관 개관·학술회 등 행사 - 2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