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정은, 당대회 끝나자 '청와대 타격훈련' 연기했다"

송고시간2016-05-15 10:00

동원 포병전력 철수…"남한에 노출되어 효과반감 판단한듯"

정부, 도발보다 민생 챙기나 촉각…김정은 동선·북한군 동향 예의주시

北 매체, '청와대ㆍ정부청사 타격' 영상으로 위협
北 매체, '청와대ㆍ정부청사 타격' 영상으로 위협

(서울=연합뉴스) 북한 매체가 5일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를 비롯해 서울의 주요 정부기관을 장사정포로 공격하는 가상의 장면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면서 위협을 가했다. 대외선전용 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이날 홈페이지에 '최후통첩에 불응한다면'이라는 제목의 1분 28초 분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은 미사일 공격으로 청와대가 폭파되는 장면. 2016.4.5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당 대회가 끝나자 평양 인근에서 준비하던 '청와대 타격훈련'을 전격 연기하도록 지시한 정황이 포착됐다.

정부와 정보 당국은 북한이 당 대회 이후 당장 군사적 도발에 나서기보다는 민생안정 등으로 정책을 변화할지 등을 판단하기 위해 김 위원장의 동선과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15일 "북한이 평양 외곽의 대원리 화력 시범장에서 청와대 본관 모형을 설치해 놓고 타격훈련을 준비해왔는데 당 대회 이후 동원된 포병전력을 철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북한이 훈련 자체를 취소했는지 연기했는지를 계속 분석 중"이라며 "청와대 모형을 철거할 징후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어 연기했다는 쪽에 무게를 두고 북한군 동향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보 당국도 포병전력은 그때그때 동원될 수 있기 때문에 일단 타격훈련을 연기한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부의 한 대북 전문가는 "남한 언론에 훈련을 준비하는 기사가 나가는 등 사전 준비 작업이 다 들통났기 때문에 실제 훈련을 하더라도 그 효과가 떨어질 것으로 판단한 것 같다"면서 "지난 9일 폐막한 당 대회의 주요 참가자들에게 훈련을 보여줄 것으로 판단했지만, 김정은의 지시에 의해 연기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북한은 평양 외곽의 대원리 화력 시범장에 실제 크기의 절반 정도 되는 청와대 본관 모형시설을 설치해 놓고 대규모 화력 시범을 준비해왔다.

청와대 모형시설은 포병 장비들이 모여 있는 곳에서 1㎞ 정도 떨어진 곳에 완공됐고, 122㎜ 방사포와 견인 곡사포 등 50여 대의 포병 장비를 화력 시범장에 동원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군은 이들 장비로 청와대 모형시설을 공격하는 화력 시범을 한 뒤 이를 관영 매체를 통해 대대적으로 선전할 것으로 예상됐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 24일 최고사령부 중대성명을 통해 1차 타격 대상이 청와대라고 협박한 데 이어 3월 23일에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대보도를 통해 청와대 초토화를 언급했다.

또 3월 26일에는 전방 군단 포병대의 최후통첩 형식으로 청와대는 사정권 안에 있다고 위협했고 지난달 5일에는 청와대를 미사일 등으로 공격하는 컴퓨터 그래픽을 만들어 공개한 바 있다.

threek@yna.co.kr

"北김정은, 당대회 끝나자 '청와대 타격훈련' 연기했다"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