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래, 그런거야' 윤소이 "실제라면 벌써 다 뒤집어엎었죠"

송고시간2016-05-15 11:00

남편의 충격적 과거와 마주한 반듯하고 모범적인 딸 세희 역

"결혼과 가족의 의미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

SBS 주말극 '그래,그런거야' 주연 윤소이
SBS 주말극 '그래,그런거야' 주연 윤소이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배우 윤소이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사옥에서 열린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6.5.15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이런 똑똑이가 없다. 완벽주의자에 깔끔하고 단정하다.

문제는 헛똑똑이라는 점. 신혼에 난데없이 남편의 숨겨둔 고3 아들이 '출몰'했다. 이성적으로, 냉정하게 상황을 이해하려고 죽을 힘을 다하고 있다.

그런데 어디 이 문제가 이성적으로 해결될 일인가. 뒤늦게 순간순간 치밀어오르는 분노로 발작이 일어난다. 인생은 계산대로, 계획대로 되는 게 아니더라.

"정말 몰랐어요. 세희의 충격은 바로 저의 충격이었죠. 배우가 뒷이야기를 미리 다 알면 너무 계산해서 연기하니까 안된다면서 안 가르쳐주셨거든요. 신혼 1년 차의 똑똑한 패션에디터이고 3남매의 장녀라는 정도만 알고 연기를 시작했어요."

SBS TV 주말극 '그래, 그런거야'에서 평생 똑부러지는 인생을 살다 하루아침에 '마른하늘에 날벼락'을 맞은 세희 역의 윤소이(31)는 이러한 제작진의 '배려'에 문제의 대본을 받았을 때 극중 인물인 세희와 일심동체가 됐다.

'그래, 그런거야' 윤소이 "실제라면 벌써 다 뒤집어엎었죠" - 2

세희가 평생 단정하게 쌓아올린 세상이 한 번에 바닥까지 무너진 사건은 '그래, 그런거야'의 중요 동력 중 하나다. 액면 그대로만 보면 이 사건은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의 클리셰. 하지만 노회한 김수현 작가는 그 흔한 사건을 다르게 풀어내고 있다.

최근 광화문에서 만난 윤소이는 "그래서 어렵다"고 토로했다.

"요즘 세상에 이런 일이 있을까도 싶고, 세희처럼 이성적으로 냉정하게 대처할 수 있을까도 싶고 많이 혼란스러웠어요. 그래서 김수현 선생님께 여쭤보기까지 했죠. 선생님은 드라마를 자꾸 현실이라고 생각하지 말라고 하시더라고요. 현실과 비교하지도 말고, 다른 작품과도 비교하지 말라고 하셨죠. 선생님께서는 몇년 뒤 기억하지 못할 작품이 아니라, 계속 기억에 남을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하셨고 그렇기에 저 역시도 어디서 누군가 했던 연기가 아니라 저만의 연기를 해야한다고 하셨어요."

'그래, 그런거야' 윤소이 "실제라면 벌써 다 뒤집어엎었죠" - 3

'그래, 그런거야'에서 세희는 남편의 과거를 접한 후 폭발하지 않았다. 정반대로 심연으로 차분하게 가라앉았고 얼음처럼 차가워졌다. 남편에게 '변명'의 기회를 먼저 줬고, 고민 끝에 자신의 입장을 정리했다. 하지만 폭발은 그 뒤에 따라왔다. 이성으로 제어했다고 생각했지만, 불쑥불쑥 솟아오르는 분노로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몸부림친다.

윤소이는 "실제의 저라면 세희와 정반대로 했을 것이다. 일단 다 뒤집어엎었을 것이고 울고불고 난리친 후 그 다음에야 남편의 이야기를 들어보려고 했을 것 같다"며 "하지만 김수현 선생님은 우리의 예상과 다르게 가시더라"고 말했다.

"그 사건이 터졌을 때 제 분량이 세 신에 하나 꼴로 감정 신이었는데, 주옥같은 대사가 많았죠. 2주 동안 아무도 안 만나고 대본만 파고 들었어요. 내가 매 작품 이렇게 연기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오랜만에 초심으로 돌아간 느낌이었죠. 고통스럽고 힘들었지만 고민하고 연구하면서 많이 배웠어요. 김수현 선생님 대본에는 20~30대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느낌이 많이 들어 있어요. 대본에 다 적혀 있는 것을 제대로 연기하기만 하면 되는데 그게 정말 어려웠던 거죠. 대본의 의미를 선배님들께 물어물어 찾아내고 배웠고, 해내고 나니 굉장히 뿌듯했어요."

'그래, 그런거야' 윤소이 "실제라면 벌써 다 뒤집어엎었죠" - 4

세희가 남편을 받아들이기로 하고, 남편의 아이도 낳겠다고 선언한 지금은 잠시 소강상태지만 안심할 수 없다. 남편의 고3 아들을 안 보고 살겠다던 세희가 그 아이를 찾아가 만나기 때문이다.

"역시 앞으로도 이야기가 어찌 전개될지 말씀을 안 해주셔서 저는 몰라요. 하지만 지금이 폭풍전야인 건 분명한 것 같아요. 먹구름이 서서히 몰려오는 느낌이에요.(웃음) 이제 절반이 왔는데 갈 길이 멀어요. 긴장하고 있어요. 또다시 감정 신이 몰아칠 것 같아요."

그는 "만약 이 일이 내 현실이라면 전 아이까지는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남편이 날 속인 채 불임수술을 했다는 것은 용납이 안될 것 같다"고 말했다.

비록 남편도 모른 채 벌어진 '불상사'이긴 하지만, 세희의 선택에 대해 시대착오적이라는 지적도 많다.

"세희는 겉으로는 똑 부러지고 차가워 보이지만, 기본적으로 대가족 안에서 무한한 사랑을 받고 자라났기 때문에 남에게 사랑을 베풀 줄 아는 정이 많은 인물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남편과도 쉽게 갈라서지 못하죠. 자기가 너무 좋아해서 5년 연애를 했고 이제 결혼 1년인데, 남편의 과거 잘못이 드러났다고 하루아침에 남편을 버리지는 못할 것 같아요."

'그래, 그런거야' 윤소이 "실제라면 벌써 다 뒤집어엎었죠" - 5

그는 "저 자신도 보수적인 편이라 인간적으로 세희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요즘 사람들이 이혼에 대해 너무 쉽게 이야기하는 것 같아요. 물론 이혼이 나쁘다는 것은 아닌데, 끝까지 노력은 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연애를 하는 게 아니라, 결혼을 해서 가족이 됐다면 저 밑바닥까지 고민하고 노력해야하는 것 같아요. 어렸을 때부터 저희 엄마가 제게 교통사고가 나서 장애를 얻게 됐다고 가족이 그 사람을 버리지 않는 것처럼 결혼으로 맺어진 인연도 그런 것이라고 이야기하셨는데, 세희도 그런 마음인 거죠. 세희를 통해 결혼과 가족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 것 같아요."

김수현 작가의 드라마 속 여성들은 늘 주체적이고 능동적이었다. 미혼모의 길을 선택한 판사부터, 친구의 남편과 불륜을 저지르는 여자도, 연하의 남성에 대시하는 여자도 모두 당당했다. '그래, 그런거야'의 세희가 구시대 신파의 주인공에 머물지 않을 것임을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이미 상처는 받았으니 죽을 때까지 그 상처는 아물지 않을 것 같아요. 하지만 세희가 확실하고 분명하게 자신의 주관을 세우고 흔들리지 않고 그 길을 걸어나갈 것 같아요. 깨진 그릇이라고 버릴 것인지, 아니면 본드로 붙여서 계속 써볼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세희가 주변 눈치 안보고 다시 당찬 캐릭터로 거듭날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래, 그런거야' 윤소이 "실제라면 벌써 다 뒤집어엎었죠" - 6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