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완도 어업정보통신국 신설 필요"

송고시간2016-05-15 09:00

전남 관제 대상 어선 전국의 21% 차지

(무안=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어업인 안전 교육과 어선 안전 업무를 맡는 어업정보통신국을 전남 완도에 신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5일 전남도와 목포·여수어업정보통신국에 따르면 수협중앙회 조직인 어업정보통신국은 전국에 16개, 전남에 목포·여수 2개 있다.

전국 어업정보통신국 관제 어선은 총 1만2천여대(VHF-DSC 설치 기준)에 달하며, 이 중 목포·여수 어업정보통신국이 관제하는 어선은 2천584대다. 전국 어선 21%를 목포·여수 어업정보통신국이 관제하는 셈이다.

VHF-DSC(초단파대 무선전화 위치발신)는 초단파 무전전화인 VHF 통신기에 위치발신기인 DSC 기능을 이용해 조난 등 유사시 선박의 위치가 자동으로 발신되는 시스템으로 신속한 구조 대처와 위치파악이 가능한 통신장비다.

전남도 관계자는 "완도는 전남 서·남해안의 중심부로, 어업인 안전교육과 어선 안정 업무 효율화를 위해 완도어업정보통신국이 신설돼야 한다"며 "해양수산부와 기획재정부에 총 사업비 35억원 중 80%인 28억원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현재는 5t 이상 어선에 한해 VHF-DSC 설치를 의무화했지만, 2∼3년 내에 2t 이상 5t 미만 어선도 VHF-DSC를 설치해야 하기 때문에 어업정보통신국의 업무가 증가할 수 밖에 없다"며 "전남지역 어선이 전국의 20%를 넘기 때문에 어업정보통신국이 신설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에 어업정보통신국은 인천·태안·군산·목포·여수·제주·삼천포·통영·부산·울산·포항·후포·동해·주문진·속초·울릉 등 16개 있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