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태환, 리우 올림픽 수영 국가대표서 제외

대한수영연맹관리위원회, 안세현·백수연 등 22명 선발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박태환(27)이 도핑 규정 위반으로 징계를 받고 나서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지만 결국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명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대한수영연맹관리위원회는 1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회관 대한체육회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리우 올림픽에 출전할 경영대표 22명(남자 11명, 여자 11명)을 선발했다.

연맹관리위원회는 2월에 열린 국가대표 1차 선발전과 4월 치른 2차 선발전 성적을 바탕으로 리우 올림픽 대표를 뽑았다.

박태환은 지난달 광주 남부대 국제수영장에서 2차 선발전을 겸해 열린 동아수영대회에 참가해 자유형 1,500m를 시작으로 자유형 200m와 400m, 100m에서 차례로 우승했다. 게다가 네 종목 모두 국제수영연맹(FINA)이 정한 A기준기록까지 통과해 리우 올림픽 출전 자격을 갖췄다.

하지만 도핑 규정 위반으로 경기단체에서 징계를 받은 후 3년이 지나지 않은 자는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는 대한체육회 규정 때문에 리우 올림픽에는 출전할 수 없는 처지다.

박태환은 2014년 9월 실시한 금지약물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타나 국제수영연맹(FINA)으로부터 지난 3월 2일까지 18개월 동안 선수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도핑 규정 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박태환(27)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핑 규정 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박태환(27)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표팀 2차 선발전은 박태환의 복귀 무대였다.

이번 대표팀 명단은 리우 올림픽 최종 엔트리는 아니다.

안세현(SK텔레콤·접영 100m·200m), 백수연(광주시체육회·평영 200m), 김서영(경북도청)과 남유선(광주시체육회·이상 개인혼영 200m), 박진영(대전시시설관리공단·접영 200m) 등 FINA A기준기록을 통과한 여자 선수 다섯 명은 리우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하지만 B기준기록을 통과한 나머지 선수들은 FINA의 최종 선택을 기다려야 한다.

올림픽에는 종목별로 한 나라에서 A기준기록을 통과한 선수 중 두 명까지만 출전할 수 있다.

A기준기록 통과자가 없으면 그보다 처지는 B기준기록을 넘어선 선수 중 한 명이 올림픽에 출전할 자격을 얻는다.

다만 이때는 FINA가 해당자들의 랭킹을 따져 출전선수를 최종 선발하기 때문에 B기준기록을 통과했다고 무조건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대한수영연맹
대한수영연맹

국가올림픽위원회의 리우 올림픽 최종 엔트리 등록 마감일은 오는 7월 18일이다.

이번에 선발된 경영대표 선수들은 16일부터 진천선수촌에서 훈련할 예정이다.

박태환, 리우 올림픽 수영 국가대표서 제외 - 2
박태환, 리우 올림픽 수영 국가대표서 제외 - 3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1 12: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