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교육청 전문직 순환보직·지역구분 선발 도입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교육청은 올해부터 교육전문직 선발에 순환보직과 지역구분 전형을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순환보직은 장학사로 2∼3년간 근무하고 나서 교사로 학교현장으로 다시 돌아가게 된다.

지역전형은 지역 맞춤형 전문인력 확보를 위해 특정 지역에 5년 이상 근무한 교원이 선발 대상이며 전문직으로 임용된 뒤 해당 지역에 5년간 의무적으로 근무해야 한다.

지역전형은 ▲ 연천 포천 동두천 양주(1군) ▲ 양평 가평(2군) ▲ 여주 이천(3군) 등 3개 군(群)로 나눠 선발한다.

도교육청은 오는 6∼7월 공개전형으로 일반전형 112명(초등 43명, 중등 69명), 전문전형 11명, 지역전형 6명, 순환보직전형 9명 등 모두 138명을 선발한다.

지난달 28일 원서 마감 결과, 전체 평균 경쟁률은 7.2대 1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 평균 9.9대 1보다 낮은 것으로, 올해 처음 응시횟수 3회 제한 지침을 적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별도로, 도교육청은 초·중등 교감 자격연수(승진) 대상자 선발을 위한 면접시험을 오는 21일 진행한다.

특히 올해에는 6개월 이전 같은 학교에서 근무한 동료 교원들을 대상으로 교감 승진 대상자의 교육이력을 제시하고 평가를 받은 온라인 현장평가를 진행해 이를 면접시험에 20% 반영한다.

도교육청은 "온라인 평가에서는 평소 학교에서 전문성을 바탕으로 동료와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성실하게 학생의 성장을 지원했는가를 살피고, 심층 면접에서는 단순 지식이나 업무 매뉴얼 암기력보다는 학교 내 모든 교육 활동을 총괄하는 전문적 역량을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0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