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OICA 직원들 "이사장 공모는 요식행위? 낙하산 안돼"


KOICA 직원들 "이사장 공모는 요식행위? 낙하산 안돼"

한국국제협력단(KOICA)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국제협력단(KOICA)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남=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1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개발협력역사관. 이곳에서는 KOICA의 차기 수장을 뽑는 면접이 진행됐다.

외교부 산하기관인 KOICA의 이사장은 차관급으로 임기는 3년이다. 임원추천위원회가 복수로 추천한 사람 중에서 외교부 장관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다. 현 김영목 이사장은 12일 퇴임할 예정이다.

KOICA는 지난 4∼9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이사장을 공모했고, 이날 응모자 10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실시했다. 절차대로 이사장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천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속을 들여다보면 이해가 가지 않는 대목이 있다.

KOICA의 한 직원은 "외교부는 연휴를 앞둔 지난 3일 홈페이지에 '이사장 공모' 공지를 게시하고 이어 12일 퇴임식, 13일 취임식을 준비하라고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공모를 하게 되면 통상 한 달 전에 공고하고 절차를 밟아 여유가 있게 진행하는데 이번에는 연휴 4일을 빼면 실제 2일밖에 준비할 시간이 없어 뭔가 낌새가 이상했다"고 의심했다.

그는 또 "퇴임식과 취임식 날짜까지 곧바로 지정해 주면서 준비하라고 하는 것은 그간의 공모 절차를 봤을 때 누군가 정해졌음을 직감할 수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인사 검증 등에 필요한 시간 등을 감안하면 누군가를 정해놓지 않고서야 공모 접수 마감 나흘 후에 취임식을 열 것을 준비하라고 지시하는 것은 상식에 어긋나 보인다.

기자는 10일 면접에서도 이상한 점을 눈치챘다.

1991년 창립한 KOICA는 이남기 초대 이사장(이탈리아·필리핀 대사)을 시작으로 2대 박쌍용(본부·유엔 대사), 3대 정주년(태국 대사·KOICA 부총재), 4대 신기복(캐나다·유엔 차석대사), 5대 민형기(LA 총영사·인도네시아 대사), 6대 김석현(이탈리아·아일랜드·자메이카 대사), 7대 신장범(칠레·이란 대사), 8∼9대 박대원(알제리 대사·토론토 총영사), 10대 김영목(이란 대사·뉴욕 총영사) 이사장까지 모두 외교관 출신이었다.

그런데 이날 면접에는 외교관 출신이 단 한 명도 없었다. 코트라 출신 2명, 학계 1명, 기업인 2명, 언론인 1명, 내부 출신 3명 등 모두 10명이었다.

다른 KOICA의 직원은 "애초 외교부는 정년이 가까워진 대사 출신 4명을 이사장 후보로 대통령에게 추천했는데, 이번 이사장 공모에는 아무도 응모하지 않았다"며 "이는 이미 후보가 내정됐다는 사실이 외교부 주변에 알려졌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KOICA는 44개국에 사무소를 두고 있어 현지 공관장과 긴밀한 관계 속에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며 "외교관 출신이 아니면 협조를 얻어내기가 어려워 지금까지 외교관 출신이 이사장으로 부임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4일 이사장 공모 공지가 홈페이지에 올라가기 전 KOICA 내부에서는 이미 코트라 출신의 K씨가 내정됐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래서 직원들은 K씨에 대한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온종일 포털 사이트를 찾거나 주변 인물에게 물어보는 등 관심을 쏟았다고 한다.

KOICA의 또 다른 직원도 "사실상 특정인을 내정해놓고도 요식행위에 불과한 이사장 공모는 도대체 왜 하는지 모르겠다"고 볼멘소리를 쏟아냈다.

그는 "외교관 출신들이 이사장 자리를 독식해오다가 이제는 다른 기관에서까지 낙하산으로 내려오려고 하는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이제 KOICA도 내부에서 수장을 배출할 때가 된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KOICA 임원추천위원회는 10일 면접을 마치고 금명간 3명의 이사장 후보를 추천할 예정이며, 외교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이사장을 임명하게 된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0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