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사청 "수리온 기체 균열, 안전과 무관…보강재로 해결"

송고시간2016-05-10 15:00


방사청 "수리온 기체 균열, 안전과 무관…보강재로 해결"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방위사업청은 10일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의 기체 균열 현상이 비행 안전과는 무관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며 보강재를 강화하는 등의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수리온 기체 왼쪽 프레임(뼈대)에 리벳(금속재료 결합에 사용되는 못이나 나사 종류의 부품)으로 진동흡수기를 장착했다"며 "프레임 균열 현상을 보인 수리온 4대 모두 리벳을 친 부분에서 금이 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수리온이 비행할 때 진동흡수기가 아래 위로 떨리면서 리벳을 친 부분에 힘이 집중돼 프레임 균열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수리온 개발 당시에도 리벳을 친 부분이 취약할 것으로 보여 보강재를 댔다"며 "(결과적으로) 보강재가 미흡했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프레임 균열 현상을 보인) 수리온 시제기 3, 4호기에 센서를 달아 프레임의 어느 부위에 얼마만큼 힘이 집중되는지 파악했다"며 "(진동흡수기와 프레임의) 연결 부위 보강재를 넓히는 방향으로 보완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리온 양산기에도 보완책을 적용해보고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될 경우 기술관리회의를 통해 수리온 형상 변경안을 승인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수리온 프레임에서 균열 현상을 보인 부분은 비행안전품목(FSP)과 주요구조품목(PSE)에는 모두 해당하지 않아 비행 안전과는 무관하다는 게 방사청의 판단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일부 수리온 헬기의 앞면 방풍유리(윈드쉴드: wind shield)에 균열이 발생한 데 대해서는 "외부 물질의 충격으로 인한 현상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방풍유리 균열 원인을 규명하는 과정에서 객관성을 높이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도 감식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청 관계자는 "외국의 경우 항공기 방풍유리가 균열 현상을 보일 때 필름 부착으로 해결한 사례가 있음을 확인했다"며 "수리온 방풍유리 균열 문제도 필름 부착 방식으로 해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