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징벌자' 필리핀 대통령 당선에 한인 강력범죄 피해 사라질까

교민사회 "강력범죄 척결로 치안 개선" 기대…3년간 한인 33명 피살

(마닐라=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필리핀에서 '피비린내 나는 범죄와의 전쟁'을 약속한 로드리고 두테르테(71) 다바오시 시장이 대권을 잡음에 따라 최근 몇 년간 급증하던 한인 상대 강력범죄가 사라질지 주목된다.

한인사회는 두테르테 당선인이 "취임 6개월 안에 범죄를 뿌리 뽑겠다"고 약속했고 다바오시를 필리핀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바꾼 만큼 치안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한 교민은 10일 "범죄용의자 현장 사살 등 두테르테 시장의 대처 방식은 논란이 있지만 강력범죄와 부패 척결 의지는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강한 것 같다"며 "그가 취임하면 범죄자들이 긴장할 수밖에 없고 한인 상대 범죄 또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징벌자' 필리핀 대통령 당선에 한인 강력범죄 피해 사라질까 - 2

필리핀에서 살해된 한국인은 2012년 6명에서 2013년 12명으로 급증했으며 2014년 10명, 2015년 11명으로 3년 연속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필리핀에는 9만여 명의 교민이 있고 필리핀 방문 한국인 관광객은 연간 120만 명에 이른다.

한국인이 현금을 많이 가진 것으로 알려져 범죄 표적이 되곤 한다. 교민이 사업 과정에서 현지인과 분쟁을 겪어 살해되는 경우도 있다. 은퇴 이민자도 늘면서 범죄에 노출되고 있다.

필리핀은 총기 소지 허가제를 운영하고 있지만 허울뿐으로 100만 정 이상의 총기가 불법 유통되며 범죄에 이용되고 있다. 몇백 달러만 주면 청부살인업자를 고용할 수 있다.

그러나 지문과 통신조회 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지 않아 강력 사건이 일어나도 범인 추적에 한계가 있다. 현행범으로 잡혀도 쉽게 보석으로 풀려날 수 있고 재판을 여는 데만도 보통 2∼3년이 걸린다.

'징벌자' 필리핀 대통령 당선에 한인 강력범죄 피해 사라질까 - 3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의 박용증 경찰 영사는 "범죄 용의자 검거부터 처벌까지 필리핀의 형사·사법시스템이 허술하다"며 "두테르테 시장의 대통령 당선으로 마약상, 청부살인업자 등 강력범들이 긴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 경찰은 작년 말부터 필리핀에서 한인 상대 강력 범죄가 발생하면 수사팀을 파견, 용의자 파악과 검거를 지원하고 있다.

양국 경찰은 세부, 카가안, 바기오 등 한국 교민과 관광객이 많은 지역에 한국인 대상 범죄를 전담 처리하는 '코리안 데스크'를 신설했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0 0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