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연녀 10대 딸 3차례 성추행한 '파렴치 경찰' 징역형(종합)

송고시간2016-05-10 10:04

법원 "믿고 의지하는 피해자에 정신적 고통 안겨 엄벌 필요"

영상 기사 내연녀 10대 딸 성추행한 '파렴치 경찰관' 징역형
내연녀 10대 딸 성추행한 '파렴치 경찰관' 징역형

서울고등법원은 내연녀의 딸을 여러차례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현직 경찰관 이 모 씨에게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경기도에서 근무하는 이 씨는 지난해 내연 관계로 지내던 여성의 딸 A양을 상대로 세차례 옷을 벗기거나 껴안고 입을 맞추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1심은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은 점은 인정되지만 이 씨가 27년 동안 경찰관으로 비교적 성실하게 근무해 왔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했고, 항소심도 이 판결을 유지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내연녀의 딸을 여러 차례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관에게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징역형이 선고됐다.

서울고법 형사11부(서태환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경찰관 이모(52)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성폭력치료 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고 10일 밝혔다.

경기도 지역에서 근무하던 이씨는 지난해 6∼8월 내연 관계로 지내던 여성의 딸 A양을 상대로 3차례 옷을 벗기고 성추행하거나 껴안고 입을 맞추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15세였던 A양은 겁에 질려 "하지 말라"며 거부했지만 이씨는 무서운 말투를 하거나 겁을 주는 등 이를 무시했다.

2012년께부터 A양 어머니와 내연 관계를 맺은 이씨는 지난해 5월 A양 가족에게 경기 여주에 방을 구해주고 자신은 같은 건물에 추가로 방을 빌려 매주 2~3일씩 머물렀다.

1심 재판부는 "추행의 정도가 가볍지 않은 점, 이사건 각 범행으로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은 점 등을 고려하면 피고인을 엄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씨가 27년 동안 경찰관으로 비교적 성실하게 근무한 것으로 보이고, A양 및 A양 어머니와 합의해 이들이 선처를 탄원하는 점을 들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검찰은 형량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도 1심 판결을 유지했다.

한편 사건 당시 현직에 있었던 이씨는 지난해 11월 파면됐다.

내연녀 10대 딸 3차례 성추행한 '파렴치 경찰' 징역형(종합) - 2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