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대호, 시즌 3·4호 연타석 홈런으로 팀에 역전승 선물(종합2보)

제한된 기회에서 존재감 과시…타율 0.281
이대호, 시즌 3·4호 연타석 홈런으로 팀에 역전승 선물(종합2보)0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시즌 3, 4호 연타석 홈런으로 팀에 역전승을 선물했다.

이대호는 5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코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8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2홈런) 1볼넷 3타점 2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타율은 0.250에서 0.281로 상승했다.

오클랜드가 왼손 투수인 숀 마나에아를 선발로 내세우자 시애틀은 좌투수에 약한 주전 1루수 애덤 린드 대신 백업 1루수 이대호를 선발 라인업에 올렸다.

이대호는 세 번째 타석에서 우완 불펜투수를 상대로 홈런을 폭발했다.

그는 4-8로 뒤진 6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바뀐 투수 라이언 덜의 초구 시속 147㎞ 포심 패스트볼에 방망이를 휘둘러 우중간 담을 살짝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이대호 7회 결승 투런포 (AP=연합뉴스)
이대호 7회 결승 투런포 (AP=연합뉴스)

시즌 3호 홈런이다.

이대호의 방망이는 7회초에도 식지 않았다. 이번에도 상대는 우완이었다.

7-8로 추격한 7회초 2사 2루에서 이대호는 바뀐 투수 우완 존 액스포드의 5구째 시속 153㎞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왼쪽 담을 넘기는 역전 투런포를 터트렸다.

이대호는 제한된 기회 속에서도 선발 출전한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폭발해 자신의 뚜렷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앞선 두 타석에서는 한 차례 출루했다.

마나에아가 1, 2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하면서 이대호는 0-0으로 맞선 3회초 무사 1루에야 첫 타석에 들어섰다.

이대호는 4구째 시속 147㎞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했고, 평범한 땅볼 타구를 2루수 제드 라우리가 놓치는 실책을 저질러 이대호는 1루를 밟았다.

이대호 7회 결승 투런포 (AP=연합뉴스)
이대호 7회 결승 투런포 (AP=연합뉴스)

이후 2루로 진루한 이대호는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는 못했다.

이대호는 0-2로 밀린 5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마나에아의 4구째 시속 147㎞ 포심 패스트볼을 노렸지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대호는 이날 9-8로 앞선 9회초 무사 2, 3루에서 마지막 타석에 들어섰다.

오클랜드의 우완 마무리투수 라이언 매드슨은 만루가 되는 것을 감수하며 이대호에게 고의 볼넷을 내줬다.

시애틀은 무사 만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하지만 결국 9-8 승리를 지켜냈다.

시애틀은 오클랜드와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시즌 성적은 15승 11패다.

4이닝 9피안타 8실점(4자책)을 기록하고 강판당한 시애틀의 에이스 선발 펠릭스 에르난데스는 이대호의 방망이 덕분에 패전의 멍에를 쓰지 않았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05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