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분단 후 첫 남북총리회담 이끈 '외유내강' 강영훈…향년 95세

광복후 한국군 창군 주도하고 육군 복무…정·관계서 두루 활약 육사교장 시절 5·16 동참 거부로 '反혁명 장성 1호' 수감외교관 거쳐 총리 발탁…한적 총재·UNEP 한국위원회 총재 역임
제3차 남북 고위급회담의 강영훈과 연형묵
제3차 남북 고위급회담의 강영훈과 연형묵(서울=연합뉴스) 강영훈 전 총리가 10일 서울대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94세. 사진은 1990년 12월 1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3차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강 총리가 연형묵 당시 북한 정무원 총리(왼쪽)와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향년 95세로 10일 별세한 강영훈 전 국무총리는 노태우 정부 시절 남북분단 이후 최초의 남북총리회담을 성사시키며 우리 현대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이다.

평북 창성 출신의 강 전 총리는 1922년생으로 일제 강점기 때 만주 건국대를 다니다가 학병으로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고, 광복 후에는 한국군 창군을 주도한 뒤 육군에 복무했다.

분단 후 첫 남북총리회담 이끈 '외유내강' 강영훈…향년 95세 - 2

6·25 전쟁 때는 국방부 관리국장과 육군 제3군단 부군단장을 지냈으며, 국방부 차관, 연합참모회의 본부장, 군단장 등을 거쳐 1960년 육군사관학교 교장으로 재직하던 중 5·16 군사정변을 맞아 동참을 거부했다가 '반혁명 장성 1호'로 서대문교도소에 수감됐다.

이후 미국 유학길에 올라 미국 캘리포니아대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귀국, 한국 외국어대 대학원장과 외무부 외교안보연구원장 등을 지냈다.

전두환 정부 때는 영국, 아일랜드, 로마교황청 대사 등을 지내며 외교관으로 활약했고, 1988년 민주화합추진위원을 거쳐 같은해 제13대 국회에서 민주정의당 소속 전국구 의원으로 등원해 국회 올림픽특위 위원장을 지냈다.

초선의원이던 강 전 총리는 노태우 당시 대통령에 의해 국무총리로 발탁돼 1990년까지 '일인지하 만인지상'으로 내각을 통할했다.

특히 재임 기간인 1990년 9월 분단 45년 만에 최초로 남북 총리회담을 성사시키면서 남북 관계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같은해 10월에는 홍성철 통일원 장관과 함께 우리 총리로는 처음으로 북한 평양을 직접 찾아 주석궁에서 김일성 주석을 만나기도 했다.

분단 후 첫 남북총리회담 이끈 '외유내강' 강영훈…향년 95세 - 3

'외유내강'형 업무스타일로 유명한 강 전 총리의 재임 기간은 약 2년으로, 최근 잦은 총리 교체가 반복될 때마다 '장수 총리'의 대표적인 사례 가운데 한 명으로 거론되고 있다.

정·관계를 떠난 강 전 총리는 지난 1991년부터 1997년까지 7년 동안 대한적십자사 총재를 맡아 대북 지원사업을 이끌었다. 북한 정부에 대해서는 비판적 시각을 지녔으나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이어가야 한다는 신념을 지녔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1993년에는 엑스포지원중앙협의회 회장과 대한에이즈협회 초대회장, 1994년 한국자원봉사단체협의회 회장, 1996년∼2009년까지는 유엔환경계획(UNEP) 한국위원회 총재 등을 맡으며 고령에도 정력적인 활동을 이어갔다.

부인 김효수 씨와의 사이에 형제 변호사인 아들 성용·효영씨, 딸 혜연씨 등 2남 1녀를 뒀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10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