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6 운동권' 우상호, 당의 입에서 제1당 원내사령탑으로

연세대 총학생회장·전대협 부의장…DJ가 '젊은피'로 영입국문학 출신 등단 시인…조리있는 언변으로 대변인만 8번
꽃다발 받고 활짝 웃는 우상호
꽃다발 받고 활짝 웃는 우상호(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우상호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더민주 원내대표 선거가 끝난 뒤 꽃다발을 받고 밝게 웃고 있다. 2016.5.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 그룹'의 대표주자인 우상호(서울 서대문갑) 의원이 4일 제1당의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의 "낡은 운동권 문화 청산" 선언으로 당내 운동권 출신의 입지가 위축된 가운데서도 첫 번째 원내대표 도전에서 원내 수장이 된 그는 앞으로 김 대표와 보조를 맞춰 더민주를 수권정당으로 변모시키는 작업을 맡게 됐다.

우 원내대표는 1987년 연세대 총학생회장과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부의장을 하면서 민주화운동 선봉에 섰다. '6월 항쟁' 시위 과정에서 숨진 대학 후배 이한열 씨를 위한 서울시청 앞 대규모 장례식의 집행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2000년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전대협 출신인 이인영, 오영식 의원과 함께 '젊은 피'로 영입하면서 제도권 정치를 시작했다.

더민주 신임 원내대표에 우상호
더민주 신임 원내대표에 우상호(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우상호(왼쪽)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더민주 원내대표 선거가 끝난 뒤 김종인 대표와 손을 맞잡고 있다. 2016.5.4
kane@yna.co.kr

16대 총선 때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서대문갑에 출마했으나 연세대 81학번 동문인 당시 한나리당 이성헌 전 의원에 고배를 마셨다.

이후 17대 총선에 열린우리당 깃발로 이 전 의원과의 '리턴매치'에서 승리하면서 국회에 처음 입성했다. 두 사람의 라이벌 관계는 이후 매 총선에서 되풀이됐고 우 원내대표가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서 5판 3승을 거뒀다.

국어국문학과 출신으로 등단 시인인 우 원내대표는 조리있는 말솜씨를 인정받아 열린우리당, 통합민주당, 민주당 대변인에 이어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대변인까지 지냈다. 방송개혁위원회 대변인 등 당외 보직을 포함하면 총 8번의 대변인을 역임했다.

그는 출마회견에서 "국민과의 소통은 곧 언론과의 소통"이라며 "기민한 언론 대응을 통해 당의 이슈 주도권을 놓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열린우리당 시절 정세균, 유재건 전 임시의장의 비서실장을 연이어 맡아 비상체제의 당을 안정시키는 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86 운동권' 우상호, 당의 입에서 제1당 원내사령탑으로 - 3

지난 2013년 "계파정치를 해결하지 않고 혁신할 수 없다"며 민주통합당의 486그룹 모임인 '진보행동'의 해체를 선언하기도 했다.

지난해 안철수 대표의 탈당으로 이어진 주류와 비주류의 갈등 국면에서도 당내 수도권 및 중진 의원들 주도로 만들어진 중재안을 문재인 당시 대표에 전달하는 등 분당 사태를 막으려고 노력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한분 한분의 능력이 발휘돼 하나의 '하모니'(조화)로 수권정당으로 보이게 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인 이현주(49)씨와 2남 1녀

▲강원 철원(54) ▲연세대 국문과 ▲전대협동우회 회장 ▲17·19·20대 국회의원 ▲열린우리당 의장 비서실장 ▲열린우리당 대변인 ▲통합민주당 대변인 ▲민주통합당 최고위원

'86 운동권' 우상호, 당의 입에서 제1당 원내사령탑으로 - 2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04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