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소 하청노동자 살리기 대책위 출범…'험로' 예고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조선업 위기로 일자리를 잃었거나 실직 위기를 맞은 조선소 하청노동자들을 살리려는 대책위원회가 발족했다.

거제·통영·고성 조선소 하청노동자 살리기 대책위원회는 4일 경남도청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책위에는 거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노동당 거제시지역위원회, 대우조선노조, 대우조선 하청노동자조직위원회, 삼성중공업 일반노조, 전국금속노조 경남지부, 전국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 등 15개 단체가 참여했다.

조선소 하청노동자 살리기 대책위 출범…'험로' 예고 - 2

대책위는 "조선산업 위기는 자본의 부실경영과 정부 무대책·방관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며 "왜 그 고통을 비정규직 하청노동자가 모두 떠안아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거제 통영 고성지역 정당과 시민단체, 노동단체는 힘을 합쳐 조선소 하청노동자 살리기에 나선다"며 "하청노동자의 실질적 사용자인 원청의 책임을 묻고, 국가에 노동자 고용과 생존을 보장하는 특단의 긴급대책을 요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자본과 정부는 사람 자르는 구조조정을 중단하고 총고용 유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하청노동자의 실질적 사용자인 원청 자본은 하청업체 폐업과 임금체불을 책임지고, 일방적 기성금 삭감 등 손실 떠넘기기와 다단계 하도급인 물량팀 제도를 폐지하라"고 요구했다.

정부에 대해서는 "길거리로 내쫓긴 하청노동자의 고용과 생존을 보장하는 특단의 대책을 세워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고용위기지역 지정,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등 현재 제도로는 '언 발에 오줌 누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0.3%에 불과한 실업 예산을 최소 2배 이상 확대해야 한다"며 "그래서 물량팀 노동자 등 현재 제도가 보호하지 못하는 모든 하청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긴급 특별제도를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러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해 하청노동자들과 힘을 합쳐 투쟁하고, 6∼7월께 대규모 집회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04 13: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