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직도 전 세계에 일제 전범기 디자인 수두룩"

서경덕 교수팀 실태 조사…해당 업체에 항의 서한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일본 전범기 전 세계 퇴치 캠페인'을 펼쳐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이 3월 1일부터 5월 초까지 두 달 동안 전 세계에 퍼져 있는 일본 전범기 디자인 실태를 조사한 결과 여전히 수두룩하게 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 교수는 "전 세계 재외동포들의 도움으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계정 및 메일로 제보받은 일본 전범기 디자인 사용 사례는 총 40여 건"이라며 "미국·호주·영국·이탈리아·프랑스 등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일본 전범기 디자인이 여전히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뉴욕의 최대 백화점 메이시스(Macys)에 비치된 관광 팸플릿, 호주 시드니의 일부 다이소(Daiso) 매장, 수제 버거로 유명한 영국 바이런(Byron)의 신제품 '번질라'(Bunzilla), 이탈리아 대표 커피메이커 브랜드인 비알레티(Bialetti) 등에 일본 전범기 문양이 새겨져 있다.

서 교수팀은 제보받은 모든 회사의 홍보 담당자 연락처를 수소문 중이며, 서 교수가 뉴욕타임스에 게재한 전범기 광고와 전범기 관련 영어 동영상 CD 등을 한데 묶어 항의 서한을 보낼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서 교수는 "일제의 전범기를 단순한 디자인 문양으로만 오인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전범기 디자인을 사용했다고 그들만 탓할 것이 아니라 이젠 제대로 알려주고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제보 가운데 전범기 디자인을 사용한 오토바이, 전범기 문양을 새긴 티셔츠 등 3건은 대한민국 안에서 일어난 사례여서 다른 나라만 뭐라고 할 일이 아니다"라며 "우리 스스로 역사 인식을 다지고 전범기 퇴치에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팀은 이 제보를 토대로 더욱 활발한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메일(bychoi@ygeneration.co.kr)을 통해 계속 제보를 접수하는 한편 현지 유학생들과 손잡고 전범기 사용 업체 등과 직접 접촉해 신속하고도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서 교수는 일본 축구 대표팀 유니폼과 나이키 에어 조던 시리즈 등에 일본 전범기가 사용된 사례를 발견하자 FIFA 회장과 나이키 사장 등에게 항의 서한을 보낸 바 있다.

"아직도 전 세계에 일제 전범기 디자인 수두룩" - 2
"아직도 전 세계에 일제 전범기 디자인 수두룩" - 3
"아직도 전 세계에 일제 전범기 디자인 수두룩" - 4
"아직도 전 세계에 일제 전범기 디자인 수두룩" - 5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04 0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