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령 265년 왕벚나무 제주서 발견…"세계 유일 자생지 재확인"

송고시간2016-05-03 09:54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 산간에서 수령이 265년 된 최고령 왕벚나무가 발견됐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연구소는 해발 607m 높이의 제주시 봉개동 개오름 남동쪽 사면에서 265살 된 왕벚나무를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수령 265년 왕벚나무 제주서 발견…"세계 유일 자생지 재확인" - 2

이 나무의 나이는 목편을 추출·분석해 추정했다. 이 나무는 연평균 2.85±0.96㎜씩 생장한 것으로 분석됐다. 나무의 높이는 15.5m, 밑동둘레는 4.49m다. 이 역시 지금까지 알려진 왕벚나무 중 최대 크기다.

제주에서 기상관측이 시작된 1923년부터 지금까지 평균온도, 강수량, 풍속, 평균습도, 연 일조량 등 기상인자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해보니 이 왕벚나무는 온도가 높은 해일수록 생장속도가 느리고, 습도가 높은 해일수록 잘 자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나무의 가지와 잎이 달린 부분의 폭(수관폭)은 23m다. 아래에서는 아그배나무, 때죽나무, 상산 등 모두 15종의 나무가 자라고 있다. 나무껍질에는 일엽초, 마삭줄, 송악 등 9종의 착생식물이 붙어 있다.

수령 265년 왕벚나무 제주서 발견…"세계 유일 자생지 재확인" - 3

이전까지 알려진 가장 크고 오래된 왕벚나무는 천연기념물 159호인 봉개동 왕벚나무 자생지의 3그루 중 한 그루다. 이 나무는 높이 15m, 밑동둘레 3.4m, 수관폭 15m, 추정 나이 200살이다.

난대·아열대연구소의 정성철 연구사는 "제주도가 유일한 왕벚나무 자생지임을 더욱 확고하게 하는 발견"이라며 "생물학적으로는 이 종의 자연수명을 구명하는 재료로서 가치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난대·아열대연구소와 제주도는 왕벚나무가 기후변화에 민감한 종일 가능성에 대비해 보호 대책을 수립하고, 지속적으로 자생지 탐색과 자원화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kh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