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공화 최장수 하원의원도 트럼프 지지…굳어지는 트럼프 후보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주류 진영의 인사들이 속속 트럼프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공화당의 최장수 현역 하원의원인 지미 던컨(테네시·68) 의원은 이날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공개 선언했다.

던컨 의원은 성명에서 "모든 나라가 미국 시장에 진출하길 원한다"면서 "우리는 아직 사용하지 않은 엄청난 무역 지렛대들이 있는데 도널드 트럼프가 그 일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가 주창하는 보호 무역주의를 지지의 명분으로 내세운 셈이다.

美공화 최장수 하원의원도 트럼프 지지…굳어지는 트럼프 후보 - 2

1988년부터 28년째 의정 활동을 하는 던컨 의원은 현재 남아 있는 공화당 의원 가운데 과거 이라크 전쟁 법안에 반대했던 유일한 인물로, 그의 지지는 트럼프에게 적지 않은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는 던컨 의원의 지지를 환영하면서 "던컨 의원처럼 더 많은 의원이 이라크 전쟁을 반대했더라면 우리는 외국에서 수조 달러(수천조 원)의 세금을 낭비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던컨 의원에 앞서 빌 슈스터(펜실베이니아) 교통·인프라위원회 위원장과 제프 밀러 재향군인위원회 위원장도 지난 28일 트럼프에 대한 지지 선언을 했다.

또 오린 해치(유타) 상원 재무위원장이 "트럼프가 후보가 될 경우 힘이 닿는 한 돕겠다"고 말하는 등 주류 진영 내 '반(反)트럼프' 전선은 갈수록 약해지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해 존 헌츠맨 전 유타 주지사는 폴리티코 인터뷰에서 "그동안 당내 싸움을 충분히 할 만큼 했다"면서 "이제는 이견을 접고 (트럼프를 중심으로) 승리의 연대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는 선거 초반부터 우리의 전통적 기반 밖의 지역에서 많은 지지자를 끌어오는 능력을 분명히 보여줬다"면서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당의 외연을 확장하는 것이 중요한데 트럼프는 누구보다도 그것을 잘 실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주류 진영은 여전히 경선에서 트럼프의 과반 확보를 저지한 뒤 결선투표 형식의 '경쟁 전당대회'(contested convention) 또는 '중재 전당대회'(brokered convention)에서 트럼프를 낙마시키고 제3의 후보를 추대한다는 구상을 접지 않고 있으나 트럼프를 지지하는 주류 인사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어 이 같은 구상은 갈수록 동력이 약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01 04: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