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한미군사연습 종료에 "사상 최악 군사도발" 비난

송고시간2016-04-30 12:07

외무성 대변인 담화 "핵 공격 능력 강화될 것" 주장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은 30일 종료된 한미연합군사연습인 키리졸브와 독수리연습 등에 대해 "조선반도(한반도)에 핵과 핵이 맞부딪치는 일촉즉발의 전쟁위험을 몰아온 사상 최악의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번 전쟁연습은 우리 공화국을 물리적으로 제거하려는 미국의 기도와 책동이 극도로 위험한 지경에 이른 최대의 적대행위"라면서 "방어적이라는 간판마저 집어던지고 침략과 선제공격 기도를 공공연히 드러내놓은 것은 우리에 대한 명백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이어 "핵에는 핵으로 맞서는 것이 우리의 자위적 대응의 중추"라면서 "적들이 걸어오는 침략전쟁에 정의의 전쟁으로, 핵전쟁 위협에 핵 억제력 강화로 대답하는 우리의 기질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적들의 전쟁연습이 벌어질 때마다 우리의 핵 공격 능력은 비약적으로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