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5차 핵실험' 경고한 朴대통령에 막말

송고시간2016-04-30 11:57

조평통 '특별경고'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이 '5차 핵실험시 북한의 미래는 없을 것'이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경고성 발언을 두고 입에 담기 어려운 폭언을 써가며 비난을 쏟아냈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30일 '특별경고'를 통해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제도, 우리 인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용납 못 할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화는 입으로 나온다고 하였다"면서 "다시금 특별히 경고하건대 박근혜(대통령)는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자기의 가련한 처지나 알고 재앙의 출구인 주둥이 건사를 바로 해야 한다"고 억지를 부렸다.

이어 '인간불량품', '천하의 악당년', '정치매춘부' 등의 저급한 표현을 써가며 박 대통령에게 막말을 퍼부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8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자리에서 "만약 김정은 정권이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추가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에는 아마 미래는 없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