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日 관광객 몰려온다' 인천공항도 근무강화

송고시간2016-04-30 11:44

입국심사 인력 증원·카운터 운영시간 조정 등 대책 마련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중국 노동절 연휴(4월 30일∼5월 2일)와 일본 골든위크(4월 29일∼5월 8일)로 외국인 관광객이 몰려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내 최대 출입국 관문인 인천국제공항도 근무를 강화했다.

30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연휴 기간 입국 심사 대기시간을 줄이고자 내국인 심사대에서 외국인 심사도 함께 담당한다. 심사를 담당하는 입국심사관도 평소보다 하루에 10명을 증원했다.

국적항공사 체크인 카운터는 운영 시작시간을 기존 오전 6시10분에서 오전 5시40분으로 30분 당겼다. 2·5번 출국장 운영 시작도 기존 오전 6시30분에서 오전 6시로 30분 빨라졌다.

탑승 수속 대기시간을 단축하고자 자동 탑승권 발급, 자동 수하물 위탁 등 자동 탑승 수속 전용구역에 안내인력 21명을 배치해 이용을 적극적으로 유도한다.

면세품 인도장 운영 인력, 외국인 부가세 환급(택스 리펀드) 인력도 종전보다 늘려 출국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편의를 돕는다.

올 1월과 같은 여객·화물 급증에 따른 수하물 처리 지연사태나 운항 관련 사고가 없도록 수하물처리시스템(BHS)과 운항안전 관리 부서도 특별근무에 들어갔다.

작년 노동절 연휴에는 10만명, 골든위크에는 7만3천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찾았다.

'中·日 관광객 몰려온다' 인천공항도 근무강화 - 2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